남북러 철도협력 본격화 조짐...文 대통령 "3각협력, 철도 연결이 추진 가능성 가장 커"
남북러 철도협력 본격화 조짐...文 대통령 "3각협력, 철도 연결이 추진 가능성 가장 커"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6-22 06:09:40
  • 최종수정 2018.06.22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러시아 모스크바 정부청사(영빈관)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러시아 모스크바 정부청사(영빈관)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현재로서는 철도·전력·가스 등 남북러 3각 협력의 주요 사업 구상 가운데 철도연결 사업의 추진 가능성이 가장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러시아 정부청사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와 1시간 동안 면담한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철도연결 사업과 관련해 우선 한·러 및 남북 간 공동연구를 각각 병행해 진행하면서 향후 자연스럽게 남북러 3자 간 공동연구와 실질 협력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러 3각 협력사업과 관련해 앞으로 대북제재가 해제돼 북한 참여가 가능해질 때 3국 협력을 본격 추진할 수 있게 공동연구·조사 등 사전 준비를 미리부터 해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메드베데프 총리는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문 대통령이 긴장완화에 적극적인 역할을 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앞으로도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한 노력에 러시아도 적극 지지·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특히 "한반도 긴장완화는 북미 관계 진전에 크게 달려 있다"며 "북미가 만난 것 자체가 중요하고, 북미 두 정상이 서로 협력하기로 한 것이 중요한 출발점"이라고 평가했다고 김 대변인이 밝혔다.
그러면서 메드베데프 총리는 문 대통령이 언급한 남북러 협력사업에 대해서도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개최로 3각 협력사업의 전망이 밝아지고 있다"며 관심을 재확인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철도 외에도 전력망 연결 사업에 큰 관심을 표명했고, LNG 가스 분야의 협력 강화를 희망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아울러 메드베데프 총리는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이라며 "보건의료 분야는 정말 관심을 가질 만하다"고 말했다.
그러곤 두 나라가 국민의 건강 및 복지 증진에 적극적으로 협력하자는 제안을 했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하락)였다.

6677sky@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