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핵시설 일부 재가동
이란, 핵시설 일부 재가동
  • 윤 광원 기자
  • 승인 2018.06.28 11:46
  • 수정 2018.06.2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년 미가동 육불화우라늄 설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란이 9년간 놀리던 핵시설 일부의 재가동에 나섰다.

로이터통신은 이란원자력청(AEOI)이 27일(현지시간) 육불화우라늄(UF6) 생산 설비를 재가동, 옐로케이크(yellow cake) 한 통을 산출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AEOI는 이 설비의 재가동이 이번 달 유럽 국가들의 핵 합의 구출 노력이 실패할 것에 대비, 농축 역량의 개선을 준비하라는 최고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UF6는 우라늄 농축을 위해 원심분리기에 주입되는 기체 물질이며, 옐로케이크는 우라늄 원광을 화학 처리해 순도를 높인 물질이다.

이란의 UF6 공장은 이스파한 우라늄 변환 시설의 일부로, 지난 2009년 이후 가동이 중단돼왔다.

이번 조치는 핵 합의에 따라 허용되는 수준이고 상징적인 움직임이라고 로이터통신은 평가했고,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지난 5일 이란원자력청이 UF6 생산 재개를 위한 잠정적인 계획을 알려왔다고 밝힌 바 있다.

핵 합의를 살리기 위한 유럽 국가들의 노력을 예의 주시하면서도 폐기 가능성에 적극적으로 대처한다는 모양새다.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프랑스와 독일, 영국 등에 서한을 보내 핵 합의를 살릴 시간이 소진돼 가고 있다고 경고했고, 로하니의 비서실장은 이날 정부 웹사이트에서 대통령이 서한에서 이란의 요구사항들을 매우 분명하게 표현했다고 강조했다.

1979년 이란의 이슬람 혁명 후 앙숙 관계였다가, 버락 오바마 행정부 아래서 잠시 화해 국면에 들어섰던 이란과 미국은 다시 정면 대결의 길로 치닫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지난 5월 이란과의 핵 합의에 결함이 많다며 탈퇴를 발표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