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시청 앞 '미래광장'…'열린광장'으로 조성
인천시, 시청 앞 '미래광장'…'열린광장'으로 조성
  • 김 재경 기자
  • 기사승인 2018-07-04 15:35:22
  • 최종수정 2018.07.0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의 자유로운 진입과 소통하며 즐기 수 있는 공간 마련
인천시청 앞 미래광장 전경[사진=인천시 제공]
인천시청 앞 미래광장 전경[사진=인천시 제공]

 

인천시청 앞 미래광장이 시민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열린광장으로 탈바꿈 한다.

인천시는 박남춘 시장 취임 첫 지시사항 제1호 사업으로 시청 앞 미래광장을 시청과 연결, 시민과 소통하며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열린광장을 조성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시민이 주인 되는 새로운 인천특별시대를 향한 첫 걸음으로 시민의 자유로운 진입과 소통을 위해 시청과 미래광장을 연결시켜 열린광장으로 조성한다.

미래광장은 2002년 광장 개장 이후 16년이 경과돼 분수설비 등 시설 노후와 도로로 인한 접근성 제한, 휴게시설 부족, 둔덕을 쌓아 녹지를 조성하는 등 폐쇄된 공간이라는 문제점들이 제기되고 있어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는 시청사 정문과 담장을 허물고, 매래광장을 시청사 내부까지 확대해 도로로 단정됐던 공간을 시민과 소통하는 시민휴식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조성방안은 계획단계에서부터 시민의견수렴과 시민소통자문위원 및 전문가의 충분한 논의를 거친 뒤 신청사건립계획과 연계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박남춘 시장은 취임 전 미래광장을 시민께 돌려주는 열린광장으로의 조성을 약속한바 있다.

시 관계자는 "300만 인천시민과 함께 인천의 가치를 키우고 시민의 자부심을 높이는 상징적인 광장이 될 수 있도록 최상의 결과물을 도출, 시민이 목소리를 내는 열린광장이자 언제든 편하게 쉴 수 있는 시민의 휴식처가 되도록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재경 기자]

kjk001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