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원구성 합의' 결렬...국회 정상화 난항 계속
여야 4당 '원구성 합의' 결렬...국회 정상화 난항 계속
  • 이경아 기자
  • 기사승인 2018-07-09 17:12:49
  • 최종수정 2018.07.0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과 한국당, 법제사법위원장 자리 놓고 이견 좁히지 못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대 국회 하반기 원구성을 위한 회동을 마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합의를 못 이루고 회의장을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왼쪽부터 김관영 바른미래당,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장병완 평화와정의.[사진=연합뉴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대 국회 하반기 원구성을 위한 회동을 마친 여야 4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합의를 못 이루고 회의장을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왼쪽부터 김관영 바른미래당,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장병완 평화와정의.[사진=연합뉴스]

여야 4당 교섭단체는 9일 20대 국회 후반기 정상화를 위한 원 구성 협상에서 결국 합의하지 못하고 난항에 빠졌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장병완 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갖고 국회의장단 및 상임위원회 배분 문제 등을 논의했으나 최종합의하지 못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집권당의 배려와 양보가 아직까지 정리가 안 돼서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이 제대로 마무리되지 못했다"며 "(수석부대표들 간) 추가적인 협상을 충분히 더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법사위를 가져가는 것을 민주당이 반대하느냐"의 질문에 "그렇다"면서 "(민주당이) 국가, 지방, 국회 입법 권력까지 손아귀에 쥐겠다는 것은 독단이고 전횡"이라고 지적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오후에 원내수석부대표들이 실무적인 논의를 더 하고 그 경과를 보고 원내대표 협상을 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으며, 이어 여야 4당은 이날 오전 원내대표들 간 회동 후 오후에 원내수석부대표들 간 실무 협상 논의했지만 의견을 조율하는데 실패했다. 

진선미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비공개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진전된 게 없다"고 말했으며, 이날 추가 회동 가능성에 대해선 "(오늘은 추가 회동이) 없다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재옥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도 “(수석들 간 논의 진전이 없어) 원내대표들이 다시 만날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violet8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