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미군 유해 인도받을 준비 돼 있어"
미 국방부 "미군 유해 인도받을 준비 돼 있어"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7-10 09:18:28
  • 최종수정 2018.07.10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방부가 북한의 한국전쟁 참전 전사자 유해 송환에 대한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로버트 매닝 미 국방부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유엔사령부는 북한으로부터 유해를 받아 미국으로 송환하는 일을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매닝 대변인은 "유해 송환 일정 등은 외교관들(국무부)을 따라야 한다"며 구체적인 일정을 제시하진 않았으나, 국무부가 주도하는 송환 노력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지난달 말 기자들에게 한국전 당시 전사한 미군 유해 송환은 유엔사를 통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은 유해 송환을 시작할 것이고 한국의 유엔사가 받을 준비가 돼 있다"며 "그들은 적절한 수송물자를 이동시켰고, 우리는 외교절차가 끝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미군 유해 송환에 합의했고, 이에 따라 정상회담 후속협상을 위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지난 6~7일 방북에 맞춰 미국 측에 유해가 인도될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성사되지 않았다.

북미 양측은 오는 12일 유해 송환 실무회담을 열기로 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