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티티 결승골' 프랑스, 12년 만에 결승 진출
'움티티 결승골' 프랑스, 12년 만에 결승 진출
  • 윤 광원 기자
  • 승인 2018.07.11 08:31
  • 수정 2018.07.11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 승리…크로아티아-잉글랜드 승자와 결승전
헤딩 결승골을 터뜨리는 사뮈엘 움티티(가운데) [사진=연합뉴스]
헤딩 결승골을 터뜨리는 사뮈엘 움티티(가운데) [사진=연합뉴스]

 

'아트사커' 프랑스가 수비수 사뮈엘 움티티의 헤딩 결승골을 앞세워 벨기에를 꺾고,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결승에 선착했다.

프랑스는 11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후반 6분 터진 움티티의 헤딩 득점을 끝까지 지키면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프랑스는 지난 2006년 독일 대회 준우승에 그친 이후 12년 만에 결승행 티켓을 따내, 1998년 프랑스 대회 우승 이후 20년 만에 통산 두 번째 월드컵 우승에 도전한다.

프랑스는 12일 새벽 펼쳐지는 크로아티아-잉글랜드 승자와 오는 16일 0시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우승을 놓고 대결한다.

반면 우승후보로 꼽힌 벨기에는 로멜루 루카쿠-에덴 아자르-케빈 더 브라위너 등 공격 '삼총사'가 문전에서 마무리를 제대로 하지 못했고, 점유율에서는 벨기에가 앞섰지만 슈팅 숫자에서 크게 앞선 프랑스의 집중력이 경기를 지배했다.

벨기에는 전반 16분 케빈 더 브라위너의 찔러주기 패스를 받은 에덴 아자르의 슛이 프랑스 오른쪽 골대를 살짝 빗나갔고, 전반 21분 코너킥 상황에서 흐른 볼을 토비 알데르베이럴트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 터닝슛을 날렸지만 프랑스 골키퍼 위고 로리스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프랑스는 전반 30분 올리비에 지루의 헤딩슛을 신호탄으로 반격에 나섰다.

전반 39분 음바페의 패스를 받은 뱅자맹 파바르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결정적인 오른발 슛은 벨기에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의 왼발 끝에 걸렸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총공세에 나선 프랑스는 마침내 후반 6분 귀중한 결승골을 터뜨렸다.

이번 대회를 통해 월드컵에 데뷔한 중앙 수비수 움티티는 후반 6분 오른쪽 코너킥을 골지역 오른쪽에서 번쩍 솟아올라, 머리로 볼의 방향을 돌려 벨기에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벨기에는 막판 대반격에 나섰지만 동점골 사냥에 실패했다.

후반 19분 문전에서 시도한 결정적인 헤딩슛은 프랑스 골대 오른쪽을 살짝 빗나갔고, 후반 36분 악셀 위첼의 위력적인 중거리포는 로리스 골키퍼의 정면으로 향하면서, 4강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