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전쟁 속 中왕이 "중국 중심으로 개도국 단결하자"
무역전쟁 속 中왕이 "중국 중심으로 개도국 단결하자"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7-11 14:38:15
  • 최종수정 2018.07.1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고조되는 가운데 왕이(사진. 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중국을 중심으로 전 세계 개발도상국들이 단결하자고 촉구했다.

개도국이 힘을 뭉쳐 미국의 무역보호주의에 맞서자는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해석된다.

11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전날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중국-아랍국가 협력포럼 겸 제8차 장관급 회의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세계 최대 개도국으로, 다른 개도국과의 관계를 매우 중시한다"면서 "이는 개도국의 이익이 바로 중국의 이익을 수호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왕 부장은 "국제 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중국은 모든 개도국과 함께 있고, 개도국의 영원한 친구와 진정한 동반자가 될 것"이라면서 "중국은 개도국의 주권과 독립, 경제 활성화에 대한 열망, 그리고 자국의 합법적 권익을 수호하려는 바람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제 정세가 유례없는 큰 변화를 겪고 있다"면서 "모든 개도국이 큰 도전에 직면했기 때문에, 중국은 아랍국가를 포함한 모든 개도국과 일치단결하고 협력, 더욱 광범위한 발전 동반자 관계를 건설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개도국들과 더욱 개방된 세계 경제를 구축하고 전체 이익을 수호할 뿐만 아니라, 인류 진보에 있어 새로운 공헌을 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