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인권재판소, 망명자 보호의무 권고의견 내다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 보호해야"
미주 인권재판소, 망명자 보호의무 권고의견 내다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 보호해야"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18-07-19 06:17:28
  • 최종수정 2018.07.19 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he Inter-American Court of Human Rights issued an Advisory on Asylum
영국 런던 에콰도르 대사관에 망명해있는 줄리안 어산지. [EPA=연합뉴스]
영국 런던 에콰도르 대사관에 망명해있는 줄리안 어산지. [EPA=연합뉴스]

"망명자(줄리안 어산지)를 박해가 우려되는 국가로 송환하면 안된다!"

코스타리카 산호세에 소재하고 있는 미주 인권재판소(Inter-American court of Human Right, 이하 재판소)가 아메리카대륙 시스템 내에서 망명에 관한 규범을 시행하고 인권 보호를 촉구하는 권고적 의견을 발표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재판은 영국 런던 에콰도르대사관에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를 보호하고 있는 에콰도르 정부가 요청한 것이다.

재판소는 지난 5월 30일자로 낸 권고문을 통해  <미주 인권협약>과 <권리와 의무에 관한 미국 선언문>에 나온, 외국 영토에서 망명을 추구하고 허용 받을 권리를 인정하는 조항 하의 보호의 범주를 해석했다.

특히 재판소는 이 인권이 영토적 비호(territorial asylum, 자국 영토 내 외국인을 보호)와 외교공관의 비호(diplomatic asylum, 해외의 자국 공관 내의 외국인을 보호), 둘 다 보장하는 지에 대한 사안을 분명히 했다.

마찬가지로 재판소는 미주 기구 회원국들의 주체국에 관한 인권 의무를 밝혔다. 이는 제3국들에 대한 것으로, 국제적 보호를 구하는 사람들이 겪을 수 있는 위험 때문에 나온 것인데, 농 르풀망 원칙(the principle of non-refoulement, 강제송환금지의 원칙, 망명자를 박해가 우려되는 국가로 송환하면 안 된다는 원칙)이 나온 이유이다.

재판소는 문서 내에 ‘외국 영토 내에서’라는 말을 포함하고(외교공관의 비호가 아닌 영토적 비호와 관련), 인권 규범 하에 보호의 범주에서 외교공관의 비호 개념을 빼는 회원국들의 선택과 관련한 미국 선언의 준비 작업을 분석하는 것을 위시로, <미주 인권협약>과 <권리와 의무에 관한 미국 선언문>의 조항에 명시된 보호를 고려했을 때, 유엔 법률문이나 이에 상응하는 국내법 하의 난민 지위와 미주 인권협약 하의 영토적 비호권 등을 포함한 망명을 추구하고 허용 받을 권리는 외국 영토 내에서 국제적 보호를 추구하고 얻기 위한 인권으로 볼 수 있다고 간주했다.

마찬가지로 재판소는 회원국들이 망명 승인 여부 결정에 대한 주권을 갖고 있음을 고려하면서, 외교공관의 비호에 관한 범주는 국가 간의 협약과 국내 법규에 의해 좌우돼야 한다고 결론지었다.

이에 더해 재판소는 특정 인물에 대한 속인적 관할권(해당 사안에 대해 자국의 국내법을 적용. 외국에서 자국인이 저지른 범죄에 대해 자국의 법을 적용시키는 근거)이 연계될 때마다 미주 협약에 의한 일반적인 의무가 제3국 영토에 파견된 외교관들에 의해 수행됨을 강조했다. 이러한 맥락으로 재판소는 다른 국가 내의 인가받은 공사관 안에서 권위자가 망명자들에 대해 권한이나 실효적인 지배권을 발휘할 때, 르풀망(refoulement, 농 르풀망의 반대 개념)으로부터의 보호의 범위를 회원국 영토 안에 있는 사람들에 대해서만 한정짓지 않고 영토 외적으로도 적용하도록 고려했다.

재판소는 외교 본부 내에서의 보호를 요청한 사람이 속하는 관할권의 주체국들은 직접 인터뷰를 통한 위험에 대한 개별 평가나 르풀망 위험에 대한 예비 평가 관련해서 긍정적인 조치를 취하고, 독단적인 구금 등으로부터의 보호를 위한 적절한 방법을 취할 의무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같이 회원국들은 돌려보내졌을 때 생명과 진실성, 자유, 안전이 실제로 위험에 처하게 되는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한 모든 필요한 방법들을 조정해야 한다. 마찬가지로 망명 신청자의 법적 지위가 불확실한 상태로 있거나 그에 대한 자격을 받는 일이 무기한 연기되어서는 안 되기 때문에, 회원국들은 적법한 안전 통행권을 신속히 처리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 이 때문에 재판소는 인권 옹호와 준수에 있어 회원국들 간의 협조 의무가 예외 없는 규범이라는 것을 상기시킨 것이다.

▶미주 인권재판소 권고문

http://www.corteidh.or.cr/docs/comunicados/cp_28_18_eng.pdf

The Inter-American Court of Human Rights (“the Court”) issued an Advisory Opinion on the Institution

of Asylum and its Recognition as a Human Right in the Inter-American System. Notice was given to

the parties today. This Advisory Opinion was requested by the State of Ecuador. The text of the Opinion

can be found here.

The Court interpreted the reach of the protection given under Article 22(7) of the American
Convention on Human Rights and Article XXVII of the American Declaration on the Rights and
Duties of Man, which recognize the right to seek and receive asylum in a foreign territory.
In particular, the Court declared upon the relative issue of whether this human right protects
both territorial asylum and diplomatic asylum. Similarly, the Court determined the human rights
obligations of Member States of the Organization of American States regarding the host country
and, in this case, for third States, in virtue of the risk that persons seeking international
protection could suffer, which was the reason for the principle of non-refoulement.

Starting with the inclusion of the term “in a foreign territory” within the instruments, (which
clearly refers to the protection derived from territorial asylum as opposed to diplomatic asylum),
and in an analysis of the preparatory work of the American Declaration regarding the choice of
the States to omit the concept of diplomatic asylum as a protected classification under such
human rights norms, the Court held that, given the protections enshrined by Article 22(7) of the
American Convention and Article XXVII of the American Declaration, the right to seek and
receive asylum can be contemplated as a human right to seek and receive international
protection in a foreign territory, including refugee status under the relevant United Nations
instruments or corresponding national laws as well as territorial asylum under the different
Inter-American conventions on the topic. Similarly, the Court concluded that the scope and
breadth of diplomatic asylum should be governed by the appropriate interstate conventions and
the provisions of internal legislation, considering that the States have the sovereign right to
choose whether to grant such asylum.

In addition, the Court emphasized that the general obligations established by the American
Convention are applicable to the conduct of diplomatic agents deployed to the territories of third
States, whenever the nexus of personal jurisdiction can be established with the particular
person. In this vein, the Court considered that the ambit of protection against refoulement (that
is, the prohibition on sending a person back to the territory in which their life, integrity, security,
and/or liberty may be at risk due to persecution or threat of persecution, generalized violence,
or massive human rights violations, among others, as well as where they run the risk of being
subjected to torture or other cruel, degrading, or inhuman treatment, or to a third State from
which they could be sent to a territory where they could incur these risks) is not only limited to
persons who may be found in the territory of the State, but also obliges States extraterritorially
whenever authorities exercise their authority or effective control over such persons, as may
happen in legations, that, by their own nature, may be in the territory of another State with that
State’s consent and authorization.

The Court added that host States under whose jurisdiction
the person falls who had requested protection in diplomatic headquarters have the obligation to
adopt positive measures regarding an individualized evaluation of risk, such as the opportunity
of a personal interview or a preliminary evaluation of the risk of refoulement, as well as the
obligation to adopt adequate means of protection, including those against arbitrary detention.
Thus, States must arbitrate all the necessary means to protect persons in the event of a real
risk to their life, integrity, liberty, or security if they were sent back. Similarly, since the legal
status of the person cannot stay in limbo or be prolonged indefinitely, States must adopt
measures which expedite suitable safe passage, which is why the Court recalled that the duty of
cooperation between States in the promotion and observance of human rights is an erga omnes
norm.

The entire text of the Advisory Opinion can be found here and the official summary here. In the
context of the procedural history, which is thoroughly participatory, 55 written observations
were received on behalf of States, state bodies, international and national organizations,
academic institutions,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and individuals. The writings can be
found here. In the context of the current Advisory Opinion, a public hearing was held on August
24 and 25, 2017, in San José, Costa Rica, where the Court heard oral observations from 26
delegations. The video of the hearing can be accessed here.
 

6677sky@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