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마존과 파트너십 통해 ‘디지털 쇼룸’ 서비스 제공… 미국 내 시장 확장 노린다
현대차, 아마존과 파트너십 통해 ‘디지털 쇼룸’ 서비스 제공… 미국 내 시장 확장 노린다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18-07-19 13:41:11
  • 최종수정 2018.07.19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 [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가 미국 아마존에 ‘디지털 쇼룸’ 서비스를 도입하여 소비자들에게 보다 더 다양한 구매 옵션을 제공한다고 19일 블룸버그 등 미 언론 매체들이 보도했다.

소비자들은 아마존 사이트에서 시승 서비스 예약, 재고 확인, 가격 비교, 그리고 다른 구매자들의 후기까지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사이트에서 재고 확인을 할 경우, 재고가 있는 차량 딜러샵의 위치 뿐만 아니라 적용 가능한 할인과 더불어 3일 내 환불도 보장된다.

팀 막스웰(Tim Maxwell) 현대차 디지털 마케팅 부장은 “아마존과의 이번 협력은 고객들이 개개인의 취향과 기대치에 맞는 현대차를 알아가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성명서에 밝혔다.

현대차는 아마존과 2016년 ‘프라임 나우, 드라이브 나우(Prime Now, Drive Now)’라는, 고객들이 온라인으로 시승을 예약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처음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후, 차량원격제어서비스인 블루링크에 아마존 에코와 알렉사를 연결해 ‘홈투카(Home to Car)’와 ‘카투홈(Car to Home)’ 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아마존은 현대차와의 다각적인 협력을 통해 전문 차량 정보 사이트 카스닷컴(Cars.com)과 오토트레이더(Autotrader)의 경쟁상대로 자리잡겠다는 계획이다.

SUV 차량의 강세가 두드러지는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는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3.3%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6월부터 미국 앨러배마 공장에서 신형 산타페를 생산하고 있으며 곧 미국 내 딜러샵에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yelin.jung0326@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