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라오스에 구호대 즉각 파견…대책 마련"
문 대통령 "라오스에 구호대 즉각 파견…대책 마련"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7-25 14:40:24
  • 최종수정 2018.07.25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직원 안전 여부 가족에 설명"…정부 차관회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SK건설이 라오스에 시공 중인 대형 수력발전 댐 보조댐의 유실 사고와 관련, "긴급구호대를 파견하는 등 정부 차원의 강력한 구호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25일 "댐 사고의 원인이 무엇인지 알아보는 중이지만, 우리 기업이 댐 건설에 참여하는 만큼 우리 정부도 지체 없이 현지 구호 활동에 적극 나서야 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긴급구호대 파견 외에도 댐 건설 현장 직원의 국내 가족들을 대상으로 현지 직원 안전 여부와 실시간 상황도 소상히 설명해주라"고 당부했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오전 관련 부처 차관회의를 열어 구체적인 대책 마련에 나섰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앞서 지난 23일 밤 SK건설이 라오스 남동부 아아프 주에서 시공 중인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댐의 보조댐이 무너져 다량의 물이 방류되는 바람에, 마을이 침수되면서 여러 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실종됐으며, 라오스 정부는 피해 지역을 긴급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