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공회의소 "전 산업 관세타격 지원에 43조원 필요"... 자유무역 확대하라!
美 상공회의소 "전 산업 관세타격 지원에 43조원 필요"... 자유무역 확대하라!
  • 박 정규 기자
  • 기사승인 2018-07-31 06:10:14
  • 최종수정 2018.07.31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시진핑 미중 무역전쟁ㆍ무역협상 (PG)
트럼프-시진핑 미중 무역전쟁ㆍ무역협상 (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무역전쟁으로 타격을 입은 농가에 대해 긴급 자원을 지원하기로 한 가운데 이 같은 지원을 피해 산업 전체로 확대할 경우 총 390억 달러(약 43조6천억 원)가 소요될 것이라는 추산이 나왔다.

미 경제매체인 CNBC는 30일(현지시간) 미 상공회의소가 글로벌 무역전쟁으로 미국 업계가 입을 피해에 대한 지원과 관련, 이 같은 추산을 내놨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24일 미국의 관세 폭탄에 대응한 중국 등 글로벌 무역파트너들의 보복관세로 피해를 당한 농가, 이른바 '팜벨트'(농업지대)에 최대 120억 달러(약 13조5천900억 원)를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미 상공회의소는 이 같은 지원을 산업 전체로 확대할 경우 390억 달러가 소요될 것이라고 추산한 것이다.
 
전체 농업 피해 가운데 트럼프 행정부의 지원 규모가 얼마나 차지하는지 계산해 같은 비율을 나머지 피해 산업에 적용해 390억 달러를 추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는 농가에 대한 긴급 지원 외에 다른 산업 분야에 대한 지원 계획은 밝히지 않고 있는 상태다.
 
미 상공회의소는 그러나 피해 업계에 대한 지원보다 최선의 방법은 무역전쟁을 하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 상공회의소 부회장이자 정책책임자인 네일 브래들리는 성명에서 "무역전쟁 피해로부터 미 산업을 보호하는 최선의 길은 우선 무역전쟁에 들어가는 것을 피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트럼프 행정부는 무역전쟁으로부터 고통을 느끼는 산업 가운데 일부에 단지 고통을 미미하게 완화해주기 위해 세금을 배분할 것이 아니라, 자유무역 확대와 이 같은 해로운 관세를 제거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6677sky@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