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업계, ‘터널’ 보이지 않는 출구…하반기 전망도 ‘캄캄’
철강업계, ‘터널’ 보이지 않는 출구…하반기 전망도 ‘캄캄’
  • 문 수호 기자
  • 기사승인 2018-07-31 08:52:05
  • 최종수정 2018.07.3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건설, 조선 등 후방 산업 부진 여전
전 세계 보호무역주의 기조 강화...부담 갈수록 커져
전기료 인상, 탄소배출권 강화 등 각종 규제 잇달아
유럽연합(EU)의 철강제품에 대한 '세이프가드' 발동으로 한국도 큰 피해가 예상된다. [사진=연합뉴스]
유럽연합(EU)의 철강제품에 대한 '세이프가드' 발동으로 한국도 큰 피해가 예상된다. [사진=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포스코 등 일부 업체들의 호실적이 눈에 띄지만 하반기 철강업계는 어느 해보다 어려운 시기를 보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상반기에만 무역 관세 등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은 철강업계가 하반기에도 호재보다는 악재가 지뢰 같이 가는 곳곳 설치돼 있는 형국이어서 이를 타개할 방안 모색이 절실한 상황이다.

실적 개선 등 반등을 노리고 있는 철강업계 앞에 드리운 악재는 무엇이 있을까?

첫 번째는 하반기에도 자동차, 건설, 조선 등 수요 산업의 부진은 여전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자동차는 상반기보다는 좋을 것으로 보이지만 여전히 생산 감소 등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고, 건설 경기 역시 하반기에 본격적 하강 곡선을 그릴 전망이다.

조선 부문은 회복 속도가 더디다. LNG선 등에서 수주를 늘려가고 있지만 여전히 해양플랜트 등 악재가 없어지지 않고 있다.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등 정부에서 수요 회복 노력에 나서고 있지만 내수에 국한돼 있고, 전반적인 경기 침체를 반등시킬 정도의 영향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 통상무역 악재가 하반기에는 더욱 큰 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다. 상반기 미국에 이어 하반기에는 유럽연합(EU)까지 문제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 멕시코, 중국 등의 반덤핑 관세는 덤이다. 여기에 국내 업체들의 수출 비중이 매우 높은 인도마저 세이프가드를 검토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쿼터량 부족으로 두 달 이상 수출이 전무할 가능성마저 제기되고 있다. 이 경우 내년 물량을 보내는 시기인 연말까지 심각한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수출 감소는 곧 내수에서의 출혈 경쟁으로 이어진다.

세 번째는 전기요금 문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당초 올해 말 예정으로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을 추진했다. 철강업계가 보호무역 확산 등에 따른 통상 문제 등을 이유로 실적이 악화되면서 내년으로 연기된 모양새지만, 백운규 장관의 산업용 전기요금 조정 의지는 확고해 보인다.

백 장관은 최근 “산업용 전기요금 문제는 세계무역기구(WTO) 통상 규범에서 철강업체들의 통상 마찰의 문제도 있다”며 “국가의 보조금 문제도 있기 때문에 통상 규범에 의거해서 접근할 수밖에 없다”고 말한 바 있다.

미국 철강업계는 자국 반덤핑 조사에서 한국 철강업계가 낮은 전기요금으로 정부 보조금을 우회적으로 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산업용 경부하 요금은 지난 2013년에 6%대의 인상이 이뤄졌는데 현 상황에서는 내년 초 추가 인상이 거의 확실시 되고 있다.

네 번째로 탄소배출권 거래제도 문제가 될 공산이 높다. 탄소배출권 거래제란 국가나 기업별로 탄소배출량을 미리 정해 놓고 허용치 미달분을 탄소배출권 거래소에서 팔거나 초과분을 사는 제도다.

당연히 탄소배출량이 많은 철강업계는 허용치 초과분을 매입해야 하는 처지다. 추가 비용이 들어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철강업계만 해당되는 문제는 아니지만 주 52시간 근무제를 비롯한 각종 규제들은 철강 제조업체들에 결코 유리하게 적용되지 않고 있다.

한 철강업계 관계자는 “포스코의 높은 영업이익률이 철강업계 전체를 대변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라며 “포스코 역시 내수에서 높은 수익률을 보이고 있지만, 국내 철강업계의 부진과 전 세계 국가들의 보호무역 기조가 확산되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문수호 기자]

 

msh14@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