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세계 기온 관측사상 두번째...올해 사상 최고 경신?
작년 세계 기온 관측사상 두번째...올해 사상 최고 경신?
  • 윤 광원 기자
  • 승인 2018.08.02 11:59
  • 수정 2018.08.02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실가스 배출량 역대 최고…해수면도 6년 연속 최고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전 세계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기온은 관측 사상 두번째로 높았고, 해수면은 6년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미국기상학회(AMS)와 미 국립해양대기국(NOAA)은 1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의 연례 기후 보고서를 발표했다.

60여개국의 과학자 450여명이 참여한 이 보고서는 폭풍우, 가뭄, 폭염 등을 거론하며 '비정상적'이라는 표현을 수십차례 사용할 정도로 지구의 악화된 기후조건을 그리고 있다.

온실가스 중 가장 위험하다고 분류되는 이산화탄소, 메탄, 아산화질소 등 3가지 물질의 대기 중 방출량은 지난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구 표면의 이산화탄소 농도는 405ppm까지 치솟아, 현대 대기 관측 사상 가장 높았다. 이산화탄소 증가율은 1960년대 초반 이후 거의 4배에 달했다.

폭염도 심각했다. 역대 가장 더웠던 해는 지난 2016년이었지만, 2017년도 그에 못지않았다. 지역을 불문하고 전세계 곳곳에서 평균보다 훨씬 높은 기온이 관측됐다.

올 여름도 북반구 전역이 폭염에 시달리고 있어, 사상 최고 기록을 갱신할 가능성이 있다.

작년에 아르헨티나, 불가리아, 스페인, 우루과이에서는 연중 최고기록을 갈아치웠고, 특히 멕시코는 4년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지난해 1월 27일 43.4도를 기록, 역대 남반구 기온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북반구인 파키스탄에서는 5월 28일에 53.5도까지 치솟아 전세계 최고 기온을 나타냈다.

데이터 집계 방식에 따라 차이가 있긴 하지만, 2017년은 1800년대 중반 이후 2번째 혹은 3번째로 가장 기온이 높은 해였다고 보고서는 기술했다.

또 2017년은 엘니뇨 현상 없이 가장 기온이 높은 한해로 기록됐다. 엘니뇨는 페루와 칠레 연안의 적도 부근 태평양 바닷물의 수온이 올라가는 현상으로, 통상 더위와 강수량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북극에서도 전례 없는 '열기'가 덮쳤다.

2017년 지표면 온도는 1981∼2010년 평균과 비교하면 1.6도 높았다. 또 1900년 관측이 시작된 이래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보고서는 "오늘날 북극의 따뜻한 공기와 해수면 온도는 지난 2000년 동안 관측된 적 없는 비정상적인 것"이라고 전했다.

빙하 역시 38년 연속 감소하고 있다. 1980년부터 유실된 빙하의 총량은 평균 빙하 높이에서 22m씩 떨어져 나간 것과 맞먹는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해수면 높이 역시 6년 연속 최고치를 기록했다.

2017년 지구의 평균 해수면은 1993년에 비해 7.7㎝ 높은 수준이다.

비도 많이 내려 2017년 강수량은 평균치를 훨씬 웃돌았다. 바다 위의 따뜻한 기온이 대기 중 습도를 늘렸고, 더 많은 비를 내리게 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런 현상은 최근 3년간 더욱 두드러졌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