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 운영자, 일베와 차이점? "일베 운영자는 경찰에 협조"
워마드 운영자, 일베와 차이점? "일베 운영자는 경찰에 협조"
  • 이다온 기자
  • 승인 2018.08.10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사진=채널A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관심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사건 상황실'에서는 워마드와 일베 간의 편파수사 논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8일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해외에 거주 중인 워마드 운영자 A 씨에 대해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수사 중이라고 밝혔고, 이에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것.

이날 방송에서 한 패널은 이에 대해 "경찰청에서 체포영장 발부 받았다고 하니까 운영자를 구속하는 느낌을 받는 것 같은데 수사기관에서의 체포영장 발부는 신병확보의 한 수단이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일베와 워마드를 비교하는데 이건 차이가 있다"면서 "일베의 운영자는 경찰에서 삭제요청을 하면 바로 삭제를 해줬다. 협조를 해줬고, 언제든 출석하라고 하면 출석해 조사에 임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러나 워마드 운영자는 해외에 있으면서 경찰에 협조하지 않아 체포영장을 발부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한편 남성 혐오 성향 사이트 '워마드'의 운영자는 한국 국적 서른 살 여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위키리크스한국=이다온 기자]
 

zelra@han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