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미중 무역전쟁 피해 축소에 총력…"영향 매우 제한적"
中, 미중 무역전쟁 피해 축소에 총력…"영향 매우 제한적"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8-16 13:01:41
  • 최종수정 2018.08.16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민일보 "미국 무역정책 입안자 귀먹은 거 같다" 비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중 무역전쟁 와중에 미국이 중국에 보란 듯 터키에 파상적인 경제 제재를 가하며 전세계 경제를 흔들자 중국 정부가 미중 무역 마찰의 영향이 매우 제한적이라며 피해를 축소하는데 총력전을 펴고 있다.

이는 터키에 경제 제재를 단행한 미국의 다음 타깃이 중국이 될 것이라는 대내외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16일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거시경제를 총괄하는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미중 무역전쟁 속에서도 중국 경제가 양호한 모습을 보인다며 자신감을 피력했다.

발개위 비서장 겸 대변인인 충량(叢亮)은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통계를 보면 중미 경제무역 마찰이 중국 경제에 주는 영향은 매우 제한적"이라면서 "미국이 중국산 제품 500억 달러어치에 대해 추가 관세를 부과한 것은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세계 경제 질서를 파괴하고 세계 경제 회복에 먹구름을 드리운 것"이라고 비난했다.

충량 대변인은 "중국은 거대한 시장과 개혁개방 의지가 있으며 개방을 지속해서 확대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소비재 관세를 부분적으로 내려 외국인 직접 투자를 촉진하고 유럽연합(EU), 동남아 국가들과 원활한 무역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은 무역 분쟁의 격화와 영향에 대비할 충분한 능력이 있다"면서 "현 상황에서 중국이 연초에 계획한 경제사회 발전 목표를 원만하게 수행할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인민일보는 사설 격인 '종성(鍾聲)' 칼럼에서 '미국 우선주의'가 미국인들을 더 아프게 했다며 비난의 강도를 높였다.

인민일보는 "미국의 무역정책 입안자들이 언제 정신을 차릴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미국 우선주의'의 고통은 이미 시작됐다"면서 "미국은 '미국 우선주의'라는 구호를 이미 1년이나 외쳤지만 미국인들의 원망만 쌓여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미국이 무역전쟁을 일으켰으나 지난 6월 미국의 무역 적자가 많이 늘어난 것을 보면 적자를 줄이겠다는 숫자 개념만 가지고 화풀이를 해서는 안 된다"면서 "미국 무역정책 입안자들이 산업계와 국제사회,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지 않아 마치 귀가 먹은 거 같다"고 지적했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미국의 경제 제재 희생물이 터키 다음으로 중국이 될 것이라는 설에 대해 "미국이 우위를 유지하려고 신흥국의 발전을 막는 시도에 모든 개도국은 경계심을 가져야 한다"면서 "중국과 터키는 신흥국이자 개도국이기는 하지만 양국은 경제 규모 자체가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중국은 세계 2대 경제국이고 최대 공업제품 제조국이자 최대 화물 무역국이기 때문에 중국을 망치려 한다면 터키보다 훨씬 어렵다"면서 "중국은 세계 최대 외환보유국으로 중국 경제가 안정적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