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러정상, 이란의 시리아 철군 원칙 합의…군축협상은 난항"
"미러정상, 이란의 시리아 철군 원칙 합의…군축협상은 난항"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8-17 11:15:03
  • 최종수정 2018.08.17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러 안보수장이 내주 제네바서 시리아·군축 문제 후속 논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달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첫 정상회담에서 시리아 문제를 가장 비중 있게 논의했다고 미 행정부 관료가 16일(현지시간) 전했다.

로이터와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익명을 요청한 이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이란이 시리아에서 철수해야 한다'는 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다만 푸틴 대통령은 이란의 시리아 철수를 달성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될 것이라며 온도차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두 정상은 시리아 문제와 관련해 이란 철수 외에 인도주의적 위기,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격퇴전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주고받았다고 이 관리는 설명했다.

지난달 미러정상회담의 또 다른 핵심 의제는 군축협정의 연장 문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양국 대통령은 오는 2021년 만료되는 신(新) 전략 무기감축 협정(New START)의 연장과 1987년 합의된 중거리핵전력협정(INF)의 재협상을 비중 있게 논의했으나, 진전된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다고 이 관리가 밝혔다.

이러한 군축협정 연장과 시리아 문제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서기가 다음 주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나 추가 논의를 할 예정이다. 양국 안보수장의 회동은 지난달 정상회담의 후속 대화 성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지난달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이란의 핵프로그램 문제를 논의하고, 러시아에서 독일로 연결되는 '노드 스트림-2' 파이프라인 건설에 관해 푸틴 대통령에게 우려를 나타냈다고 이 관리는 전했다.

아울러 러시아의 미국 정치 개입 논란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에게 '러시아의 선거 개입이 2018년에 중단되기를 바란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