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과 전력수급 무관…원자력계, 근거없이 반대"
"탈원전과 전력수급 무관…원자력계, 근거없이 반대"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8-17 15:37:12
  • 최종수정 2018.08.17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 공동성명서 발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환경단체들은 1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원자력계가 정부의 탈원전정책 때문에 전력수급에 문제가 있다는 듯 거짓 주장을 하며 국민안전을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환경운동연합,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녹색연합 등은 이날 발표한 공동성명서에서 "원자력계와 일부 보수언론,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 야당들은 탈원전 반대활동을 벌이며 사실과 다른 정보를 유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최근 정책변화로 가동을 중지한 핵 발전소는 월성 1호기 단 1기뿐이며, 이마저도 지난해 5월부터 가동을 중지해 전력수급과 아무런 상관이 없다"며 "탈원전정책 때문에 전력수급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또 "올해 한전이 적자를 낸 이유는 유가상승에 따른 연료비증가에 있는데도 원자력계에서는 핵 발전소 가동률이 줄어서 생긴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핵 발전소 가동률이 하락한 것은 탈원전정책이 아니라 안전문제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계획예방정비가 지연된 핵 발전소 17기 중 11기는 격납건물 철판부식이나 콘크리트 공극 때문에, 나머지 6기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후속조치나 최근 일어난 고장 때문에 정비가 미뤄진 것이라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이들은 "국민안전보다 핵산업계의 이익을 우선할 수 없으며, 탈원전 반대진영의 이익은 소수에 국한되지만 한번 무너진 국민안전은 결코 회복될 수 없다"고 지적하며 정부에 탈원전정책을 고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