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블 디스플레이 특허 출원 증가 추세
폴더블 디스플레이 특허 출원 증가 추세
  • 양 동주 기자
  • 승인 2018.08.19 12:24
  • 수정 2018.08.19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를 따로 가지고 다닐 필요 없이, 화면을 접어 스마트폰으로 사용하다 펼치면 태블릿 PC로 이용할 수 있는 폴더블 스마트폰의 상용화가 머지않아 보인다.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한번 접으면 크기가 2분의 1로, 두 번 접으면 3분의 1 크기로 줄어 스마트폰에 탑재하면 사용할 때 화면을 크게 하면서 휴대성이 향상된다.

19일 특허청에 따르면 디스플레이 장치에 관한 특허 출원 중 디스플레이 패널을 접고 펼 수 있는 폴더블 디스플레이와 관련된 출원이 최근 크게 늘었다.

폴더블 디스플레이에 관한 특허 출원 건수는 2012년 이후 지난해까지 6년간 모두 276건이었다. 최근 3년간 출원 건수는 219건으로 직전 3년의 66건에 비해 2.2배 증가했다.

스마트폰 하드웨어 발전이 한계에 다다르면서 이전과는 차별화된 폴더블 스마트폰이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이란 전망에 기초해, 기업들이 새로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폴더블 디스플레이 관련 기술의 연구개발에 집중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출원인별로는 엘지디스플레이가 94건(34.1%), 삼성디스플레이 80건(29.0%), 삼성전자 23건(8.3%), 엘지전자 17건(6.2%) 순으로, 국내 디스플레이 업체와 스마트폰 업체들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주요 기술별 출원 동향을 보면 디스플레이를 접고 펴는 기술은 물론 내구성 관련 기술, 폴딩 상태에 따라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구현하는 기술 등 폴더블 스마트폰에 특화된 새로운 기술들이 대다수였다.

폴더블 스마트폰은 현재까지 레노버 등 몇몇 기업에서 시제품을 선보였지만, 디스플레이 부분의 내구성 문제 등으로 양산 단계에는 이르지 못했다.

하지만 내년 초에 삼성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 X'를 공개할 것이라는 소식이 들리는 등 많은 업체가 경쟁적으로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종찬 특허청 디스플레이기기심사팀장은 "폴더블 스마트폰이 확 바뀐 디자인과 혁신기술로 침체한 스마트폰 시장 활성화와 일자리 증대에 기여할 전망"이라며 "수만 번 이상의 반복적인 폴딩에도 흔적이 남지 않도록 내구성을 유지하는 기술이 상용화의 관건인 만큼 핵심기술에 대한 특허권을 우선 획득해 시장에서 우위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양동주 기자]

djyang811101@gmail.com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