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고용·소득분배 어려워져…정책역량 몰아 대응"
김동연 "고용·소득분배 어려워져…정책역량 몰아 대응"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8-27 10:52:25
  • 최종수정 2018.08.27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중년 고용지원금 대상 확대·민자도로 통행료 인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고용과 소득분배 문제 해결을 위해 정책역량을 몰아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 본점에서 열린 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최근 고용과 소득분배 상황이 어려워졌다"며 "7∼8월 발표한 저소득층·소상공인 지원 대책을 차질없이 이행하고 정책과제 발굴에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소득주도성장 '올인' 발언에 이어서 나왔다.

장 실장은 전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최근 고용·가계소득 지표는 소득주도성장 포기가 아니라 오히려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라고 역설하고 있다"며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난관을 극복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50~60대 신중년 일자리 창출과 혁신도시 기업입주,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등도 안건으로 올랐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지원금 대상을 하반기에 확대하겠다"며 "고용상황이 어려운 만큼 (신중년 일자리 대책 가운데) 즉시 가능한 것은 이달부터 시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신중년 적합직무 고용지원금은 50세 이상 구직자를 적합직무에 채용하면 우선지원대상 중소기업은 월 80만 원, 중견기업은 월 40만 원씩 최장 1년간 인건비를 지원하는 제도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혁신도시 기업 이전을 가속해 오는 2022년까지 기업 2000개 이주, 고용 2만명을 달성하겠다"며 "민자고속도로 평균 통행료도 2022년까지 현재 고속도로 통행료의 1.1배 수준으로 낮추겠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