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기습 폭우로 어제 1명 사망·2명 부상
서울서 기습 폭우로 어제 1명 사망·2명 부상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8-29 10:51:34
  • 최종수정 2018.08.29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당댐 등 6개 댐 방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8일 서울 지역에 기습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29일 행정안전부 상황총괄반에 따르면 28일 오후 7시50분께 서울 노원구 동부간선도로 월릉교 부근에서 차량이 침수되면서 40대 남성이 숨졌다. 이 남성은 익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전국적으로 41가구 61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 중 서울 은평구 이재민 22가구 31명 등은 아직 귀가하지 못하고 있다. 경기 과천과 시흥, 하남에서도 일부 시민이 주민센터와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했다.

서울과 인천, 경기, 대전에서 주택과 상가 764곳이 물에 잠겨 배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석축과 담장 109곳이 무너져 일부 응급 복구가 진행 중이다.

국립공원 13개 공원 379개 탐방로가 통제되고 있으며 서울과 대전, 경기, 강원에서 교량과 지하차도 9곳의 통행이 제한되고 있다. 서울에서는 청계천 시점부터 중랑천 합류구간까지, 잠수교 보행로가 각각 통제 중이다.

경기 포천에는 산사태 경보가 내려졌으며 인천, 경기, 강원, 경부 일부 지역에는 산사태 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정부는 16개 다기능보 모두를 개방해 물을 방류하고 있다.

20개 다목적댐 저수율은 평균 56.1%로 예년 55.7% 수준을 넘어섰다. 한강 수계 팔당댐과 괴산댐, 의암댐, 청평댐, 영산강 수계 보성강댐, 낙동강 수계 운문댐이 수위 조절을 위해 방류 중이다.

환경부는 서울 중랑교와 경기 남양주, 대전 원천교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됨에 따라 범람 위험 지역 주민에 대해 접근 통제 조처를 내렸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