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지자체 추경 43조 규모 계획...신속 집행"
김동연 "지자체 추경 43조 규모 계획...신속 집행"
  • 황양택 기자
  • 기사승인 2018-09-12 11:28:27
  • 최종수정 2018.09.12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에도 대안 마련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정부 추경(추가경정예산)에 이어 지자체 추경이 42조9000억원 규모로 계획돼있다"며 "신속히 편성·집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16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8월 취업자 수 증가 폭이 3000명에 그치고 6월 이후 고용률도 하락세를 보여 마음이 무겁다"며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책으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에 대한 합리적인 대안을 만들기 위해 당·청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추진한 정책에 재점검이 필요할 것 같다"며 "기업과 시장에서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만들어내도록 현장에서 어려움을 호소한 정책은 속도와 강도를 유연하게 조절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조정,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 등 시장에서 제기해왔던 이슈를 언급했으며, 연내 일자리를 더 만들기 위해 전 부처가 가용수단을 모두 동원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정부추경과 지자체추경에 이어 기금확대, 공기업 투자, 정책금융 확대를 통한 3조7000억원 규모의 재정보강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업과 시장이 요구하는 규제 혁신과 혁신성장 정책은 속도와 강도 높이겠다"며 "국회에서도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 혁신성장 법안을 통과시켜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 부총리가 속도 조절을 언급한 최저임금 인상은 국책연구원에서도 고용부진의 요인으로 지적한 바 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전날 경제동향을 통해 7월 취업자 수 증가 폭의 급격한 위축은 인구구조 변화와 경기상황만으로 설명하기 어려운 정도였던 것으로 판단했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072vs0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