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차관보 "환적등 北기만적 해운활동에 집중…단속 더 필요"
美재무차관보 "환적등 北기만적 해운활동에 집중…단속 더 필요"
  • 윤 광원 기자
  • 승인 2018.09.14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재무부 고위 관리가 의회 청문회에서 북한의 '기만적' 해운 활동에 상당한 중점을 두고 있다며 단속 의지를 강조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4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마셜 빌링슬리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보는 13일(현지시간) 하원 외교위원회에서 열린 제재 정책 관련 청문회에 나와 "우리는 북한의 기만적인 해운 활동, 특히 유엔 금수 조치를 피해가기 위한 유류와 석탄의 선박 간 환적에 매우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빌링슬리 차관보는 이런 제재회피를 돕는 데 관여한 주체들을 겨냥해 미국이 지난달부터 거의 매주 제재를 가하고 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그는 북중 국경에서 이뤄지는 교역을 매우 면밀히 관찰하고 있고 이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크게 집중해야 할 부분은 중국해에서 이뤄지는 선박 간 환적이며 이를 막기 위한 단속 활동이 더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도 지적했다.

이날 청문회에 함께 증인으로 출석한 마니샤 싱 미 국무부 경제차관보는 "북한 정권은 미국의 비핵화 요구를 준수하기 위한 진지한 시도에 나설 때에만 어떤 형태의 제재 완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VOA는 전했다.

한편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PAC)은 이날 북한의 정보기술(IT) 노동자 국외 송출과 관련해 북한인 1명과 중국·러시아 기업 2곳에 대한 독자 제재를 단행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