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사람다운 삶? 文정부 약속 무색...IMF 이후 ‘최악’의 지표 줄줄이"
배현진 “사람다운 삶? 文정부 약속 무색...IMF 이후 ‘최악’의 지표 줄줄이"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8.09.14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논평하는 배현진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논평하는 배현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사진=연합뉴스]

배현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은 14일 “사람다운 삶을 살게 해주겠다던 문재인 정부의 약속이 무색하다”며 “통계청에 따르면 IMF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청년실업률, 최악의 소득양극화 등 ‘최악,최악’의 지표가 줄줄이 발표되고 있다”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발표한 논평을 통해 “제가 사는 송파에서는 한 아파트 단지 경비원들이 명절 직전 대량 해고의 불안에 떨고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인건비 부담이 크다는 주민들을 탓할 것이냐. 아니면 꼭” 강남에 살 필요는 없다”던 말씀대로 “꼭 경비원을 할 필요는 없다”고 위로하실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배 대변인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의 여파로 잘 다니던 직장, 일자리를 잃게 된 국민들이 요즘 수두룩하다”며 “국민의 탄식과 피고름 위에 서는 정부가 되지 말라”고 지적했다. 

현 정부 경제 콘트롤타워인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거주하는 곳은 아시아선수촌 아파트로 알려졌다. 한국당에 따르면 그 지역 집값은 1년 만에 4억 5000만 원이 올랐다고 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rudk8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