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1K이내 감시초소(GP) 22개 시범 철거
남북, 1K이내 감시초소(GP) 22개 시범 철거
  • 황양택 기자
  • 기사승인 2018-09-19 20:36:32
  • 최종수정 2018.09.19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GP 철거되도 DMZ 경계작전에 미치는 영향 크지 않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는 12월 31일까지 상호 1km 이내에 있는 비무장지대(DMZ)내 감시초소(GP) 22개가 시범적으로 철거된다.

남북은 19일 평양정삼회담을 계기로 채택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GP 상호 철수 방안을 담았다.

남북은 4·27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DMZ 평화지대화'를 실현하기 위한 실질적 조치 중 하나로 모든 GP 철수를 추진한다. 

남북 각각 11개의 GP 시범철수는 총 4단계로 진행된다. 

먼저 중화기 등 모든 화기와 장비부터 철거한다. 2단계로 근무 병력을 빼내고 이어 시설물을 완전히 파괴한다. 마지막 4단계로 상호 검증하는 절차가 이뤄진다.

국방부는 "올해 말까지 이뤄질 GP 시범철수는 차후 DMZ의 모든 GP를 철수해 나가기 위한 사전 조치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군은 GP 시범철수에 따른 대북 경계감시 공백 우려 목소리에 대해 "GP가 철수되더라도 DMZ 경계작전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평가된다"고 강조했다.

GP 후방에 155마일 GOP(일반전초) 철책을 따라 과학화 무인경계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우리 군의 감시능력을 고려할 때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특히 국방부는 "GOP에 3중 철조망과 무인 CC(폐쇄회로)TV 등을 포함한 과학화 감시체계를 이미 구축해 인접 지역 간 상호 중첩된 감시체계를 구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군은 2006년 이후 GOP 과학화 경계감시체계 구축 사업을 추진해 2016년 10월 1일부터 GOP 전 사단에서 과학화 경계작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는 "우리 군 GP 후방인 DMZ 남방한계선에 2∼3중의 철책으로 구성된 GOP를 형성해 약 100여 개 이상의 소대 단위로 경계작전 수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 군은 80여 개(경계병력 미상주 초소 포함), 북한군은 160여 개의 GP를 각각 설치해 운용 중이다.

남북 GP들중 가장 가까운 거리는 700여m이며, 남북 GP에 근무하는 병력은 모두 1만2000여명이다.

우리 군은 GP에 K-6 기관총과 K-4 고속유탄기관총 등을, 북한군은 박격포와 14.5㎜ 고사총, 무반동포 등 중화기를 각각 배치해 놓고 있다.

본래 정전협정에는 DMZ 안에는 군사시설물 설치나 군사장비 반입을 불허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이 DMZ 내에 GP를 설치하기 시작하면서 경쟁적으로 세워졌다.

[위키리크스한국=황양택 기자]

072vs0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