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돌이 푸 다시 만나 행복해', 어른이들 마음 훔친다...관람 '포인트 3' 전격 공개
'곰돌이 푸 다시 만나 행복해', 어른이들 마음 훔친다...관람 '포인트 3' 전격 공개
  • 이다온 기자
  • 기사승인 2018-09-20 14:27:11
  • 최종수정 2018.09.20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곰돌이 푸 다시 만나 행복해'가 전세계가 반한 매력 관전 포인트를 전격 공개해 화제다.

 
디즈니 라이브액션 '곰돌이 푸 다시 만나 행복해'는 어른이 된 로빈에게 유년 시절의 베스트 프렌즈 곰돌이 푸와 친구들이 다시 찾아오면서 펼쳐지는 놀랍고도 따스한 감성충전 어드벤처.
 
본격 어른이들을 위한 영화 '곰돌이 푸 다시 만나 행복해'의 첫번째 관전 포인트는 바로 ‘소확행’과 ‘워라밸’.
 
영화는 주인공인 일에 찌든 가장이 어릴 적 잊지 못할 친구와의 재회를 통해 삶의 새로운 의미와 휴식을 찾는 여정을 떠나는 이야기를 그리며 어른이 된 관객들이 공감할 수 있는 대목이 될 예정.
 
두번째는 곰돌이 푸가 원작부터 애니메이션, 도서까지 오랜 기간 세대를 불문하고 사랑 받게 된 이유 중 하나인 단순한 듯 명쾌한 명대사.
 
무슨 뜻인지 어리둥절하다가도 삶의 깊은 진리를 담은 푸의 대사들은 영화에도 가득 차 베스트셀러를 스크린으로 감상하는 기쁨을 선사한다.
 
소년 크리스토퍼 로빈이 “아무것도 안 하는 게 제일 좋아”라고 말할 때 곰돌이 푸는 “아무것도 안 하다 보면 대단한 뭔가를 하게 되지”라고 대답한다.
 
더 이상 아무것도 하지 않을 수 없는 나이가 된 로빈은 다시 나타난 곰돌이 푸의 “아무것도 않는 게 불가능하다고들 하지. 나는 매일 아무것도 하지 않는데”라는 말을 처음에는 이해하지 못하지만, 모험을 거치며 푸의 말들에서 진리를 깨달아 문제를 해결한다.
 
그렇게 '곰돌이 푸 다시 만나 행복해'는 곰돌이 푸의 긍정적이고 단순한 태도가 어린 시절에만 좋아할 수 있는 철없음이 아닌 어른에게도 나침반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마지막 포인트는 ‘곰돌이 푸’의 완벽한 라이브 액션 구현.
 
곰돌이 푸부터 피글렛, 티거, 이요르, 캉가, 루, 올빼미와 토끼까지 모든 헌드레드 에이커 숲의 캐릭터들이 애니메이션이 아닌 실제로 살아있는 것처럼 보인다.
 
완성된 시안은 VFX(시각특수효과)팀에 전달되는 한편, 실제 봉제 인형으로 제작되어 장면의 동선 구성과 배우의 상호작용에 활용되었다.
 
노력의 결과 이완 맥그리거를 비롯한 '곰돌이 푸 다시 만나 행복해'의 배우들은 눈 앞의 봉제인형들과 직접 눈을 맞추고 연기할 수 있었다.
 
'곰돌이 푸 다시 만나 행복해'는 오는 3일 전국 극장을 통해 개봉한다.
 
[위키리크스 이다온 기자]
 

zelra@han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