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1∼8월 대중 수출 90% 감소…대북제재 여파
북한, 1∼8월 대중 수출 90% 감소…대북제재 여파
  • 신 준혁 기자
  • 승인 2018.09.2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대중 무역수지 12억달러 적자
중국, 대북제재 유지…국제정세에 따라 대북 지원 가능성 제기
북중 무역 통로 역할을 하는 신의주-단둥 압록강대교 [사진=연합뉴스]
북중 무역 통로 역할을 하는 신의주-단둥 압록강대교 [사진=연합뉴스]

북한의 핵심 외화획득 수단인 대중 수출길이 막힌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갈등이 이어지고 있지만 중국이 국제사회 차원의 대북제재를 유지하기 때문이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해관총서의 국가·지역별 수출입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8월 북한의 대중 수출은 약 1603억원(1억4359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89.3%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대북 수출도 같은 기간 1조4000억원(13억6465만달러)을 기록하며 38.9% 감소했다.

지난 1∼8월 북중 수출입액은 총 1조7300억원(15억825만달러)으로, 전년 동기 대비 57.8% 감소했다. 

지난 8월 기준 대중 무역수지가 12억 달러 가량의 적자를 기록하면서 북한의 외화난이 더욱 심화됐을 거라는 것이 업계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다만 8월 북한의 대중 수출액은 약 210억원(1919만달러)로, 전달 290억원(1714만달러)보다는 소폭 증가했다. 

한편 미국은 북한이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를 내놓기 전까지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굳건하게 유지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미국과 북한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후 구체적인 비핵화 방식에 대한 의견 마찰로 진행이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그러나 세계 경제를 쥐고 있는 경제 대국인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악화되면 중국이 대북제재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일부 전문가는 중국 당국이 북중 국경에서 발생하는 밀무역을 허용해 공식 무역 통계에는 반영되지 않도록 하면서 북한의 외화벌이를 도울 수 있다고 지적한다. 

또 중국이 인도주의 차원의 유·무상 원조 방식으로 북한에 원유·식량 등을 제공함으로써 대북제재를 우회해 북한에 도움을 줄 수도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신준혁 기자]

 

jshin2@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