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강한 태풍 '짜미' 일본 쪽으로…한국 영향 적을 듯
매우 강한 태풍 '짜미' 일본 쪽으로…한국 영향 적을 듯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18-09-26 13:23:24
  • 최종수정 2018.09.26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한 '짜미'가 일본 방향으로 갈 것으로 예보됐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제24호 태풍 '짜미'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6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8㎞로 북북동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발생 당시 약한 소형급이던 '짜미'는 현재 매우 강한 중형급으로 커졌다.

'짜미'의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45m(시속 162㎞)로, 강풍 반경은 390㎞다. 중심기압은 945hPa(헥토파스칼)이다.

태풍의 강도는 중심 부근 최대 풍속으로 분류된다. 약한 태풍은 초속 17∼25m, 매우 강한 태풍은 초속 44m 이상이다.

태풍의 크기는 풍속 초속 15m 이상 강풍 반경을 기준으로 소형(300㎞ 미만)과 중형(300∼500㎞), 대형(500∼800㎞), 초대형(800㎞ 이상)으로 나뉜다.

'짜미'는 29일 오전 9시께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220㎞ 부근 해상을 통과해 다음 달 1일 오전 9시께는 가고시마 동북동쪽 67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일본 열도의 남쪽 지방을 스치듯 지나가는 경로다.

실제 진로가 이렇게 되면 '짜미'가 한국에 미치는 영향은 적을 전망이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강남영 예보팀장은 "아직 태풍의 이동 속도가 너무 느려 예단할 수 없다"는 전제하에 "우리나라 바다에는 너울이나 풍랑이 있겠지만, 육지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강 팀장은 "계절적으로 찬 공기가 북쪽에서 태풍을 밀어내는 시기이기 때문에 (한반도 쪽으로) 계속해서 북쪽으로 올라올 가능성은 작다"며 "모레 정도가 돼 이동 속도가 빨라지면 예상 진로가 좀 더 분명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짜미'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장미과에 속하는 나무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yelin.jung0326@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