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원자력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시사…'논란 가중'
日, 원자력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시사…'논란 가중'
  • 신 준혁 기자
  • 승인 2018.10.06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로작업이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 내부에 있는 오염수 탱크 [사진=연합뉴스]
폐로작업이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 내부에 있는 오염수 탱크 [사진=연합뉴스]

기준치를 초과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에 대해 일본 원자력 규제 당국이 바다에 방출하는 것을 허용할 것으로 보여 논란이 붉어지고 있다.

6일 마이니치신문 등 외신에 따르면 후케타 도요시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5일 후쿠시마 제1원전의 폐로 진행 상황을 둘러본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다시 정화하는 절차없이 희석을 거쳐 방사성 물질이 기준치 이하로 낮아지면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는 것을 용인하겠다"는 생각을 밝혔다.

후케타 위원장은 "과학적으로는 재정화하거나 (더 많은 물을 섞어서) 희석률을 높이는 것에 큰 의미가 없다"며 "규제 당국으로서 재정화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는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 사고가 난 뒤 폐로작업이 진행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의 원자로 건물 주변은 고농도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물이 고여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오염수는 외부에서 들어온 물과 섞이며 양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94만 톤에 이르며 원전 운용사인 도쿄전력은 이 오염수를 거대 물탱크에 넣어 원전 주변에 축적해둔 상황이다.

일본 정부는 이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할 계획을 하고 있는데, 최근 도쿄전력의 분석 결과 오염수 중 84%에서 방사성 물질 방출량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나 후쿠시마현과 인근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 반대 목소리가 높다.

후쿠시마현 의회는 지난 3일 "어업과 관광 등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오염수의 해양 방출 여부를 신중하게 결정해달라"는 내용의 의견서를 중앙 정부에 제출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2일 "바다는 한 나라의 소유가 아니라 세계의 공유자원"이라면서 "일본 정부의 설명과 신중한 결정을 요망한다"고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jshin2@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