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실업 공포' 현실로... 3분기 실업자 100만명 돌파- 외환위기 이후 최악
[포커스] '실업 공포' 현실로... 3분기 실업자 100만명 돌파- 외환위기 이후 최악
  • 황양택 기자
  • 승인 2018.10.14 08:00
  • 수정 2018.10.1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기별 실업자가 100만명을 돌파하는 등 실업난이 확산되고 있다. [연합뉴스]
분기별 실업자가 100만명을 돌파하는 등 실업난이 확산되고 있다. 경남 통영시 도남동 신아SB 폐조선소 모습. [연합뉴스]

실업 공포가 현실로 닥치고 있다. 올 3분기 기준 실업자 규모는 외환위기 말기였던 1999년 이후 최대 수준으로 치솟았고, 고용률 하락폭은 분기 기준으로 8년여 만에 곤두박질 쳤다.

14일 통계청에 따르면 3분기 월평균 실업자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0만2천명 늘어난 106만5천명으로, 분기 기준 1999년 133만2천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통상 실업자는 취업 시즌인 1·2분기에 늘다가 3분기 이후 줄어드는 경향이 있으나, 3분기에 이처럼 늘어난 것 자체도 이례적이다.
 
실업자가 늘면서 3분기 실업률은 3.8%를 기록하며 1년 전보다 0.4%포인트나 치솟았다. 실업률 상승폭은 2014년 4분기(0.4%포인트) 이후 15분기 만에 가장 크다.
 
특히 청년실업률이 악화한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로 꼽힌다. 3분기 청년(15∼29세) 실업률은 9.4%였다.
 
3분기만 보면 외환위기 시절인 1999년 10.4%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실업률은 경제활동인구(취업자+실업자)에서 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을 의미한다.
 
청년실업률 고공행진은 어제오늘 일은 아니다. 3분기로 보면 금융위기 시절인 2009년 8%까지 올랐다가 2011∼2012년 6.8%까지 떨어졌다.
 
이후 다시 반등해 2016년 9.3%로 9%대로 진입했으며, 올해까지 3년 연속 9%대를 유지하고 있다.
 
문제는 30∼40대에서 실업률이 급등하는 점이다.
 
올해 3분기 30대(30∼39세) 실업률은 3.6%를 기록했다. 역시 3분기 기준으로 1999년 4.9%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1년 전과 비교하면 0.6%포인트나 높다. 상승 폭이 통계 작성 방식이 변경된 1999년 이래 최고다. 금융위기 때인 2009년(0.4%포인트, 3.1%→3.5%)보다 높다.
 
40대(40∼49세)도 마찬가지다. 올해 3분기 실업률은 2.6%로 외환위기 여파가 있던 2001년 2.6%와 같은 수준이다. 1년간 상승 폭이 0.6%포인트로, 역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해는 실업률과 함께 고용률도 나빠지고 있다. 인구에 비해 취업자 증가 속도가 느리거나, 감소 속도가 빠르다는 뜻이다.
 
올해 연간 지표도 빠르게 악화하고 있다.
 
올해 들어 9월까지 취업자 수의 전년 동기 대비 증가 폭은 10만1천명에 그쳤다. 이는 금융위기 여파로 10만8천명 줄어든 2009년 이후 가장 저조한 수준이다.
 
1∼9월 월평균 실업자는 111만7천명으로, 같은 기준으로 통계가 집계된 2000년 이후 가장 많다. 1∼9월 실업률도 4.0%로 2001년(4.2%) 이후 최고 수준이다.
 
게다가 겨울에는 고용시장이 움츠러드는 경향이 있다. 정부가 고용의 질 악화 우려에도 단기 일자리 카드를 꺼낸 데는 이런 상황에 따른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추가 채용 계획을 밝힌 5천명의 체험형 인턴은 모두 채용 기간이 5개월 이하인 단기 일자리다.
 
공공기관 체험형 인턴은 일자리 지표로 계량하기 어려운 청년층의 실업 고통을 완화하는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청년층은 인턴 경험을 통해 취업 가능성을 높일 수 있고 공공기관 입장에서는 우수한 인재를 채용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자리 상황이 근본적으로 나아질지는 미지수다. 미·중 무역갈등, 미국 금리인상에 따른 신흥국 금융시장 불안 등 대외 불확실성이 크고 조선·자동차 등 주력산업의 경쟁력 회복도 여전히 더디기 때문이다.
 
정부는 단기 일자리 대책을 포함해 이달 중 투자 확대, 세제 지원 등을 망라한 일자리 대책도 발표할 계획이다.

 

6677sky@naver.com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