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韓원정대...현지 '가이드' 등 9구 시신 수습 '완료'
히말라야 韓원정대...현지 '가이드' 등 9구 시신 수습 '완료'
  • 이호영 기자
  • 기사승인 2018-10-14 15:35:25
  • 최종수정 2018.10.14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히말라야 등반 도중 사망한 한국 대원 5명을 포함한 네팔 현지 가이드 4명까지 원정대 시신 수습 작업이 현지시각으로 14일 오전 시작, 11시 반경 모두 완료됐다.

이날 네팔 포카라시에서 대기하던 구조 헬리콥터는 사고 현장에 투입돼 수습 작업을 모두 완료했다고 주네팔 한국대사관은 밝혔다. 

앞서 전날 대사관은 도전 소형 헬기를 띄워 수색한 결과 해발 3500m 베이스캠프 인근에서 원정대 시신을 발견했다. 하지만 헬기 크기가 작아 수습이 불가능해 이날 중형 구조헬기를 동원한 것이다. 

구조대는 이날 오전 수색작업에서 한국인 5명을 포함한 원정대 시신 9구를 모두 확인했다. 전날엔 공식 원정대원 4명에 현지 합류한 정준모 한국산악회 이사까지 한국인 5명, 네팔인 가이드 2명의 시신만 확인할 수 있었다. 

사고 현장에 마땅히 착륙할 장소가 없는 상황이라 구조대원이 밧줄을 타고 내려가 한 구씩 시신을 수습하는 방식을 취해 오전 11시 30분경 시신 9구 모두 수습을 완료했다고 주네팔 한국대사관은 전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호영 기자]

eesoar@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