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Group CEO Lee Jay Hyun Speeds up the ‘World Best’… Aiming for the World Number One in Three or More Business Areas by 2030
CJ Group CEO Lee Jay Hyun Speeds up the ‘World Best’… Aiming for the World Number One in Three or More Business Areas by 2030
  • Chun Jin-Young [WikiLeaks Korea]
  • 승인 2018.11.09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th Anniversary of CJ’s Foundation] Strategy to Leap up with a Triangle Formation of CJ Logistics, CJ CheilJedang and CJ ENM
CJ Group and Chirman Lee Jay Hyun. [CJ Group]
CJ Group and Chirman Lee Jay Hyun. [CJ Group]

“Advance to the global stage is not optional but compulsory. Let’s become a global life culture company recognized by the world through securing highly differentiated capabilities.” (Lee Jay Hyun, CEO of CJ Group)

After a four-year hiatus from management, Lee Jay Hyun, CEO of CJ Group, has returned to the top job, and prepares for a big leap through active global M&A based on the capabilities in business within Korea. Particularly, since the early this year, he has speeded up the expansion of territories by creating a synergy through reorganizing business structures and securing capital through selling non-major operations.
 
CJ Group recorded a spectacular growth in sales from 7.9 trillion won in 2008 immediately after CJ was converted to a holding company to 27 trillion won last year, tripled in 10 years. It is accelerating the expansion of global business focusing on food and logistics sectors.
 
CJ Group has its 65th anniversary this month, and plans to run to the leading ‘100 year-lasting global enterprise’. The group pursues a great leap towards the ‘World Best’ with CJ Logistics, CJ CheilJedang and CJ ENM as a triangle formation.
 
CJ CheilJedang established a strategy to hit the sales of 1.9 trillion won at home and abroad by 2020. Particularly, it aims to get 1 trillion out of this from overseas sales. CJ CheilJedang acquired a Russian frozen food manufacturer Ravioli and a Vietnamese Minh Dat Food last year, and frozen food specialists the US’ Kahiki and Germany’s Mainfrost this year.
 
It reshuffled its business structure in a large scale. CJ CheilJedang merged its previous four business divisions into two, Bio and Food in November last year, and after a month in December, it was reorganized into a separate subsidiary structure by acquiring an additional 20.1% share of CJ Logistics. Early this year, it sold off CJ Healthcare to Kolmar Korea at 1.3 trillion won, completing its withdrawal from pharmaceutical business.
 
CJ Logistics acquired Speedex of China, Century Logistics of Malaysia, Dacl Logistics of India, IBRAKOM of UAE and Gemadept of Vietnam in a series of M&As. In August this year, it finalized the acquisition of DSC Logistics of the US, extending its business territory to America beyond Asia.
 
In July this year, CJ O Shopping and CJ E&M were merged. Newly created ENM plans to achieve 75% growth this year from 6.5 trillion won to 11.4 trillion won by strengthening IP (original contents protected under IP) competitiveness, and building a global vertical distribution platform based on contents competitiveness along with expansion of digital contents studio operations.
 
CJ Group completed four business groups such as [1] food and food service (CJ CheilJedang, CJ Foodville, CJ Freshway), [2] Bio (CJ CheilJedang Bio), [3] logistics and new distribution (CJ Logistics, CJ Olive Networks, CJ ENM O Shopping division) and [4] entertainment & media (CJ ENM E&M division, CJ CGV, CJ Hello) through creative business diversion from the late1990s.
 
In the future, CJ Group plans to achieve its vision ‘World Best CJ (world number 1 in three or more business areas) by focusing on M&A and business expansion to rising nations and new markets. With a vision that it will ultimately become the world number one in all of its business areas based on these achievements, it intends to invest 36 trillion in logistics, bio and cultural contents along with M&A by 2020.
 
In the business circle, CEO Lee Jay Hyun is said to have “both perseverance of an owner manager and quick sense of a professional manager”. It is attributed to his unusual experience that he started from the bottom of the employee ladder as a general staff, went through deputy and main section head, experiencing a wide array of practices, and thus learned ‘grass roots’ management during the course unlike other 2nd and 3rd generation owners of large conglomerates.
 
In fact, Mr. Lee is known to play a leading role in growing CheilJedang, separated from Samsung Group in the mid 1990s, to an integrated life culture company of today. Thus, Mr. Lee’s management capabilities have been already proven, and now it is time for the market to make an unbiased assessment of whether Mr. Lee can get an achievement worthy of great attention, and reach all the proposed goals.
 
The most noticeable move after his return was aggressive M&A. CJ Group has made large scale M&A at every inflection point of growth. However, the change has been the fastest for a year since the return of Mr. Lee.
 
Structure reorganization has accelerated in order to revive the investment that had been shrunken during Mr. Lee's absence, and to maximize the synergy among the business sectors. CJ plans to eliminate inefficiency of the organization and maximize profits in order to secure additional finances for growth, mainly for CJ CheilJedang, CJ Logistics, and CJ ENM.
 
The CJ Group's largest-ever big deal is also imminent. The business circle expects CJ to acquire Schwan's Company, a large US food company, this year. As details are currently being negotiated, there are no confirmed decisions, such as the amount of the acquisition, but the value of the acquisition is said to exceed 2 trillion won.
 
CJ Logistics is currently in the process of acquiring Schnellecke Group, a German logistics company, and expected to enter into detailed negotiations soon. If CJ Group succeeds in acquiring Schnellecke Group, it will be the third largest acquisition for CJ Group and its estimated transaction is up to 1 trillion won.
 
A source in CJ Group said, "Existing industries are declining and new growth engines are not seen these days. Therefore, CJ's contents, life culture services, logistics, food and bio businesses will become a new vigor for the nation's economy", and "CJ will build up its solid footing for growth through active M&A along with its own growth, and contribute to the nation through business.
 
With the first half performance of this year showing an uptrend, CJ is confident of achieving its goals. "As business restructuring and global M&A have been active over the past year, expectations and confidence for future growth are growing within the group", a source in the group said.
 
The business circle expects that as CJ has laid the foundation to achieve its vision with the focus on core businesses such as food & food service, bio, logistics & new distribution, and entertainment & media through business restructuring, it is solidifying this foundation this year, and will be able to leap into the global super group quickly from next year.
 
사원들과 CJ 온리원캠프에 참석한 CJ 이재현 회장(우측에서 두 번째).
사원들과 CJ 온리원캠프에 참석한 CJ 이재현 회장(우측에서 두 번째).

CJ그룹 이재현 회장 ‘월드베스트 CJ’ 속도.. 2030년까지 3개 이상 사업에서 세계 1위 목표

[창립 65주년 맞은 CJ그룹] CJ대한통운-CJ제일제당-CJ ENM ‘삼각편대’로 도약 전략
 
"글로벌 진출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초격차 역량을 확보해 세계가 인정하는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이 되자." (이재현 CJ그룹 회장)
 
4년여 경영공백 후 경영에 복귀한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한국내 사업에서의 역량을 발판으로 적극적인 글로벌 M&A를 통해 대대적인 도약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 초부터는 사업 구조 개편을 통한 시너지 창출과 비주력 사업을 매각하면서 확보된 자금으로 영토 확장 행보에 속력을 내고 있다.
 
지주 회사로 전환한 직후인 2008년 매출액 7조9000억원에서 지난해 27조로 3배 이상 성장하는 신화를 쓴 CJ그룹은 식품과 물류 사업을 중심으로 글로벌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달로 창립 65주년을 맞은 CJ그룹은 4차산업혁명시대를 맞아 굴지의 ‘100년 글로벌기업’을 향해 달린다는 계획이다. 그룹은 CJ대한통운과 CJ제일제당, CJ ENM을 ‘삼각편대’로 삼아 월드베스트(World Best)를 향한 대도약을 추구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의 경우 ‘비비고’를 앞세워 2020년까지 국내. 외에서 1조9000억원 매출을 올린다는전략이다. 특히 이 중 1조원을 해외 매출로 채우겠다는 목표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러시아 냉동식품 업체 라비올리사와 베트남 민닷푸드 등을, 올해는 미국 냉동식품 전문업체 카이키와 독일 마인프로스트를 인수했다. 
 
사업구조도 대대적으로 개편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11월 기존 4개 사업부문을 바이오와 식품으로 통폐합한데 이어 한달 뒤인 12월 CJ대한통운 지분 20.1%를 추가 확보함으로써 단독 자회사 구조로 재편됐다. 연초에는 CJ헬스케어를 한국콜마에 1조3억원에 매각함으로써 제약사업에서 철수했다. 
 
CJ대한통운은 중국 스피덱스, 말레이시아 센추리로지스틱스, 인도 다슬, UAE 이브라콤, 베트남 제마뎁을 잇따라 인수했다. 올해 8월에는 미국 DSC로지스틱스 인수 절차를 마무리하면서 아시아를 넘어서 미주까지 글로벌 사업 확장 기세를 뻗쳐나가고 있다. 
 
지난 7월에는 CJ오쇼핑과 CJ E&M이 합병했다. 새로 탄생한 CJ ENM은 프리미엄 IP(지적재산권을 보유한 원천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장수요에 부합하는 디지털 콘텐츠 스튜디오 사업 확대와 함께 콘텐츠 경쟁력 기반 글로벌 버티컬 유통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올해 6조5000억원 규모 외형을 2021년 11조4000억원으로 75% 성장시킬 방침이다. 
 
CJ그룹은 1990년대 말을 기점으로 창조적 사업 다각화를 통해 [1] 식품&식품서비스(CJ제일제당, CJ푸드빌, CJ프레시웨이) [2] 바이오(CJ제일제당바이오) [3] 물류&신유통(CJ대한통운, CJ올리브네트웍스, CJ ENM 오쇼핑부문) [4] 엔터테인먼트&미디어(CJ ENM E&M부문, CJ CGV, CJ헬로)의 4대 사업군을 완성했다.
 
향후 M&A와 신흥국, 신시장 대상 사업확장에 집중해 그룹 비전인 월드베스트 CJ(2030년 3개 이상 사업에서 세계 1등)를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궁극적으로 모든 사업에서 세계 최고가 되겠다는 비전과 함께 2020년까지 물류, 바이오, 문화콘텐츠 등에 M&A를 포함, 36조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이 회장은 재계에서 "오너경영인 특유의 뚝심과 전문경영인의 빠른 감각을 모두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른 재벌 오너 2,3세와 달리 사원부터 대리, 과장 등을 거치며 실무를 두루 경험하는 등 '풀뿌리' 경영을 익힌 덕분이다.
 
실제로 이 회장은 1990년대 중반 삼성그룹으로부터 분리된 제일제당을 지금의 종합 생활문화기업으로 키워내는데 주도적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듯 이 회장의 경영능력은 이미 입증된 상황, 이제 이 회장이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제시한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지 시장에서 냉정한 평가가 이뤄질 시점이다.
 
이 회장 복귀 이후 가장 주목할 만한 움직임은 공격적인 인수·합병(M&A)에서 나타났다. CJ그룹은 그동안 주요 성장 변곡점마다 대규모 M&A를 단행해 왔다. 하지만 이 회장의 경영복귀 직후부터 1년간 변화 속도가 가장 빨랐다는 평가다.
 
이 회장의 경영 공백 기간 동안 움츠러들었던 투자를 되살리고 사업간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구조 재편 작업이 속도를 낸 것이다. CJ는 CJ제일제당과 CJ대한통운, CJ ENM을 중심으로 추가 성장 재원을 확보하기 위해 조직의 비효율을 제거하고 수익 극대화에도 나설 계획이다.
 
CJ그룹 사상 최대규모의 빅딜도 임박했다. 업계에서는 미국의 대형 식품업체 쉬완스컴퍼니를 CJ가 올해 안으로 인수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세부사항을 조율 중으로 인수금액 등 확정된 사안은 없지만 인수가액은 2조원대를 상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CJ대한통운은 현재 독일 물류회사 슈넬레케 인수를 추진 중으로 인수와 관련된 세부 협상에 곧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슈넬레케 인수에 성공하면 CJ그룹 역대 세번째 규모의 큰 인수로 예상 거래가만 1조원 수준이다.
 
CJ그룹 관계자는 "기존 산업이 쇠퇴하고 새 성장동력이 보이지 않는 지금, CJ의 콘텐츠, 생활문화서비스, 물류, 식품, 바이오의 사업군은 국가경제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며 "자체적인 성장과 더불어 적극적인 M&A를 통해 성장 발판을 공고히 구축하고 사업으로 국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CJ 측은 올해 상반기 실적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목표 달성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그룹 관계자는 "지난 1년간 사업구조 재편과 글로벌 M&A가 활발하게 이뤄지면서 그룹 내부에서도 미래 성장에 대한 기대감과 자신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CJ가 사업 구조 개편으로 식품 & 식품서비스·바이오·물류 & 신유통·엔터테인먼트 & 미디어라는 핵심 사업군 위주의 비전 달성을 위한 기반을 다졌으며, 이를 토대로 올해 기반을 다진 후 내년부터는 글로벌 초우량 그룹으로 빠르게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천진영 기자]
 
 
 

6677sky@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