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캘리포니아 산불 사망 76명·실종 1300여명…진화율 55% 수준
美캘리포니아 산불 사망 76명·실종 1300여명…진화율 55% 수준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18-11-18 15:12:39
  • 최종수정 2018.11.18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재난 역사상 최대의 인명피해를 낸 산불로 기록된 북부 캘리포니아 대형산불 캠프파이어로 인한 사망자가 76명으로 증가했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캘리포니아주 뷰트카운티 파라다이스, 콘카우 마을에서 시신 5구가 추가 수습됐다. 이로써 북캘리포니아주 산불 캠프파이어로 인한 사망자는 76명으로 늘었다. 

남부 캘리포니아 말리부 산불로 인한 사망자는 3명에 머물고 있다.

남·북부를 합쳐 캘리포니아에서 산불 때문에 목숨을 잃은 사람은 총 79명이다. 북부 캘리포니아에서 현재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실종상태의 주민은 1300여명에 달한다.

가족과 지인들과 연락이 닿지 않아 당국에 신고된 사람들의 수는 계속해서 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집계를 위해 대피 주민들에게 실종자 명단을 확인해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뷰트카운티 경찰국의 코리 호네아 국장은 본인 이름이 실종자 명단에 있다면 경찰에 연락해달라고 말했다. 

캠프파이어로 약 600㎢가 불에 탔고, 1만여채가 소실됐다. 진화율은 현재 55% 수준이다. 

다음 주 중엔 비가 예보돼 있어 산불 진화엔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이지만, 시신 수습엔 어려움이 예상된다.

yelin.jung0326@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