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반도체 백혈병' 사과...피해보상 합의
삼성, '반도체 백혈병' 사과...피해보상 합의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8-11-23 14:28:43
  • 최종수정 2018.11.23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김기남 대표이사가 삼성전자-반올림 중재판정 이행합의 협약식에서 반도체 백혈병 문제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 김기남 대표이사가 삼성전자-반올림 중재판정 이행합의 협약식에서 반도체 백혈병 문제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 반도체 백혈병 분쟁에 대해 삼성전자가 공식 사과하고 보상 지원 이행을 약속해 11년 갈등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삼성전자는 23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삼성-반올림 중재판정이행합의 협약식'에서 관련 분쟁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조정위원회가 내놓은 중재안에 대해서도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는 "소중한 동료와 그 가족들이 오랫동안 고통 받았는데 삼성전자는 이를 일찍부터 성심껏 보살피지 못했다"며 "그 아픔을 충분히 배려하고 조속하게 해결하기 위한 노력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조정위원회가 발표한 중재안을 조건 없이 수용해 이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고(故) 황유미씨의 부친 황상기 반올림 대표는 "제 딸 유미에게 했던 약속을 지키게 되어 기쁘지만 그간의 아픔을 잊을 수는 없다"며 "노동자 혼자서 회사의 안전보건을 살펴보고 다른 의견을 내기는 어렵기에 대기업들은 솔선해서 안전보건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에서는 삼성전자와 반올림이 합의한 피해 보상업무를 위탁할 제3의 기관(법무법인 지평), 지원보상위원회 위원장(김지형 전 대법관), 산업안전보건 발전기금 500억원 기탁 기관(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향후 지원보상 일정 등에 대한 계획도 발표됐다.

해당 절차에 완료되면 늦어도 내년 초부터 2028년까지 피해자에 대한 지원보상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삼성전자 기흥공장의 여성 근로자 황유미 씨가 지난 2007년 3월 급성백혈병으로 사망하면서 삼성 백혈병 분쟁이 촉발됐다.

2008년 3월에는 황씨와 같은 피해자들을 대변하기 위한 시민단체 '반올림'이 발족했다.

2012년 11월 삼성전자가 반올림과 대화을 요청했지만 별다른 진전은 없었다.

이후 2014년 12월 김지형 전 대법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조정위가 출범하면서 2015년 7월에 조정안이 마련됐다.

삼성전자는 1000억원의 기금을 마련, 160명 백혈병 피해자 중 기준에 맞지 않는 40명을 제외한 120명에게 보상했으나 반올림이 이에 반대하며 천막농성에 나섰다.

분쟁을 계속해오던 양측은 올초 문제 해결을 위한 협상에 적극 돌입하면서 조정위의 중재안을 받아들이는 방식에 대해 합의했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