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취업청년·사회적기업, 공공건물 남는 공간 반값에 임대
미취업청년·사회적기업, 공공건물 남는 공간 반값에 임대
  • 신 준혁 기자
  • 기사승인 2018-11-27 10:16:56
  • 최종수정 2018.11.27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보균 행안부 차관 [사진=연합뉴스]
심보균 행안부 차관 [사진=연합뉴스]

미취업청년이나 사회적기업은 지방자치단체 소유 공공건물의 남는 공간을 최대 50% 저렴하게 사용하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 시행령' 개정안이 27일 국무회의에 상정돼 통과됐다고 27일 밝혔다.

지금까지 공유재산의 수의계약은 나대지나 공장부지 같은 '일반재산'에 한해서만 가능했으나 개정안 통과로 청사, 시·도립 학교, 박물관, 시민회관 등 '행정재산'도 가능해진다. 임대료는 지자체 조례에 따라 최대 50% 감경할 수 있게 했다.

예를 들어 학부모들이 사회적 협동조합을 구성해 학교 등 공립 시설을 유치원으로 사용하려고 할 때 수의계약과 사용료 최대 50% 감경이 가능하다.

임대료 계산의 기준은 현 시가를 반영한 '재산가격'으로 한다. 재산가격은 최근 3년 이내의 감정평가를 적용하도록 했다.

시행령은 공포 후 6개월 뒤부터 적용된다.

심보균 행정안전부 차관은 "이번 개정으로 미취업청년과 사회적기업 등에 대한 공유재산 활용 지원이 가능해져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 가치 제고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jshin2@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