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151초 연소...목표 달성 후 해상추락
‘누리호’ 151초 연소...목표 달성 후 해상추락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8-11-28 17:50:40
  • 최종수정 2018.11.29 0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형발사체(KSLV-2) '누리호'의 엔진 시험발사체가 28일 오후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형발사체(KSLV-2) 누리호의 시험발사체가 28일 오후 4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 성공기준인 140초를 넘어 151초 연소시간을 기록했다.

고정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장은 이날 발사 직후 “시험발사체 연소시간은 151초로 성능 시험의 성공과 실패 기준이 되는 140초를 넘었다”고 밝혔다.

시험발사체는 최대고도로 삼았던 185km보다 더 높이 올라가 209km를 기록했다.

발사체 엔진이 연소를 마치고 낙하한 시간은 492.1초로 확인됐으며, 이후 524초가 되는 시점에서 신호가 두절된 것으로 나타났다.

누리호는 총 3단으로 구성되는데 시험발사체는 2단부에 해당한다. 시험발사체의 길이는 25.8m, 최대지름은 2.6m, 무게는 52.1톤(t)이다.

이번 시험발사체 발사는 한국형발사체인 누리호에 사용되는 75t 액체엔진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해 진행됐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