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을 50년전 방식으로 통제할 수 없다" 전 가디언 편집자, 스노든과 어산지, 저널리즘에 대해 입을 열다
"언론을 50년전 방식으로 통제할 수 없다" 전 가디언 편집자, 스노든과 어산지, 저널리즘에 대해 입을 열다
  • 최정미 기자
  • 승인 2018.12.06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ormer 'Guardian' Editor On Snowden, WikiLeaks And Remaking Journalism

 

'언론 자유'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줄리안 어산지와 에드워드 스노든. [AP]
'언론 자유'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줄리안 어산지와 에드워드 스노든. [AP]

"50년 전 방식으로 언론을 통제할 수 없는 시대가 됐다."

전 <가디언(The Guardian)>의 편집자였던 앨런 러스브릿저가 <NPR>과의 인터뷰에서 저널리즘의 위험부담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영국의 세계적 언론매체 <가디언>에서 20년 동안 재직한 그는 미 국가안보국의 에드워드 스노든과 <위키리크스>의 줄리안 어산지와 함께 정부의 블록버스터급 비밀을 폭로하는 일을 했었다. 그는 2015년 <가디언>을 떠났지만, 당시의 압박감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한다.

그는 5일자 인터뷰에서 "우리는 전 세계에서 매시간 일어나는 일들을 실었다. 언론 보도는 데드라인이 관건이며, 정보는 늘 불충분하고, 사람들은 언론을 고소를 하거나 공격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가디언>이 대형 사건들을 다룰 때, 러스브릿저는 언론계의 심각한 문제들과 부딪혀야 했다고 했다.

당시 많은 온라인 신문 매체들이 유료화를 내세웠지만, <가디언>은 뉴스 컨텐츠를 읽는 데 비용을 지불하는 것에 대해 온라인 유저들에게 강요가 아닌 요청을 하는 모델을 만들었고, 이는 효과를 냈다고 그는 설명했다. 

그는 "지난 주 내 후임 편집자가 <가디언>이 모두에게 계속 기사들을 오픈할 수 있도록 지금 수백만의 독자들이 기여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놀라운 일이었다. 이는 자선활동이며, 사람들이 뉴스에 대해 자선활동을 하는 것은 아주 고무적인 일이다"고 말했다.

러스브릿저는 저널리즘 연구를 위한 로이터 연구소의 운영 위원회 회장으로 있고, 최근 저서 <뉴스 속보: 저널리즘의 리메이크, 왜 지금 이것이 문제인가(The Remaking of Journalism and Why it Matters Now)>를 출간했다.

전 미 국가안보국의 직원 에드워드 스노든이 제공한 기밀 정보 보도와 관련, 그는 "정부는 언론에 개입하고 보도를 막을 수 없다는 1971년 펜타곤 문서 관련 미 대법원 판결이 있는데, 이 덕분에 미국에서는 편집자에게 책임을 돌릴 수는 있지만,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이유가 아닌 한 보도를 막을 수는 없다. 현재 영국에는 이러한 규정이 없어서, 스노든 사건을 다룰 때 어느 시점에서 정부 당국이 <가디언>에 찾아와 보도를 막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고, 실제로 그들은 그렇게 했다"고 밝혔다.

당시 영국 정부는 자료를 저장하고 있는 <가디언>의 모든 컴퓨터들을 파괴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 그러나 <가디언>은 <뉴욕타임즈>와의 제휴가 있었고, 미국의 수정헌법 제1조 언론의 자유에 관한 항목과 펜타곤 관련 판결 덕분에 미국 정부는 이 사건에 대한 보도에 손을 댈 수 없었으며, 런던보다는 뉴욕이 훨씬 더 보도에 자유로운 환경이었다고 그는 말했다.

가디언(The Guardian)의 전 편집자 앨런 러스브릿저.
가디언(The Guardian)의 전 편집자 앨런 러스브릿저.

그는 스노든 사건 관련 영국 정부의 <가디언> 컴퓨터 파괴 일화를 이야기했는데, "결국 컴퓨터를 망가뜨리는 것은 힘들고 소용없는 일이었다. 특정 칩과 키보드, 하드드라이브, 메모리보드 등의 부품들을 망가뜨리기 위해 각종 특이한 장비들과 함께 아침부터 먼지와 소음이 발생하는 일이 가디언 건물 지하에서 영국 정보통신본부의 감독 하에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코미디를 보는 것 같았다. 왜냐하면 내가 <뉴욕타임즈>와 <프로퍼블리카(ProPublica)>에 복사본들이 있어서 보도를 막을 수 없다고 이들에게 말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현 시대에 좋은 정보든 나쁜 정보든 공개되는 것을 막는 것은 아주 어렵다. 물처럼 마구 쏟아져 나오고, 50년 전에 통했던 방식으로 통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줄리안 어산지에 대한 질문에 그는 스노든과 비교해 설명했다. 

"어산지와 스노든은 종종 같은 부류의 사람이라고 생각하게 되는데, 사실 이들은 거의 정반대의 사람들이다. 에드워드 스노든은 <워싱턴 포스트>를 비롯한 언론에 자료들을 넘겨주고, 알아서 하라고 하고 이후의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개입하지 않았다. 나는 어산지는 정보의 무정부주의자라고 생각한다. 그는 저널리즘이나 기자를 좋아하지 않고, 게이트키퍼(gatekeepers, 언론 보도 여부를 선택하고 통제하는 자), 사회를 대표해 무엇을 알지 결정하는 사람들의 역할을 믿지 않는다. 그래서 어산지는 모든 정보를 공개해 사람들이 읽고 스스로 생각을 정립할 수 있게 하려고 한다. 둘의 접근법은 아주 다르다. 그래서 어산지는 함께 작업하기 어려운 사람이다. 우리는 명예훼손과 잠재적 피해, 그 밖의 앞으로 일어날 수 있는 많은 위험들을 생각해서 정보를 삭제해야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우리 언론인들은 줄리안 어산지와 좋은 관계를 유지할 수 없다."

언론의 크라우드 소싱에 관한 질문에서 그는 수십억 사람들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곳에 강력한 아이디어가 나오며, 아이디어를 찾기 위한 이러한 시도를 언론인들은 ‘오픈 저널리즘’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소셜미디어가 저널리즘에 주는 영향에 대해서는 "저널리즘에는 많은 문제점들이 있다. 저널리즘은 뉴스 민주화의 새 시대에 이르지 못했다. 우리를 위험에 빠뜨리게도 하는 정보의 혼돈 속에서 답이 되려면 저널리즘은 다시 만들어져야 된다"고 말했다.

"사람들은 항상 기자들에게로 향하지만, 반면 모든 여론조사는 기자들에 대한 신뢰성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언론이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소셜미디어에 답이 있다고 생각한다. 최고의 소셜미디어에서는 훌륭하고 해박하고 재미있고 전문적인 사람들이 서로 이야기하고 듣고 답하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들은 믿어 달라고 호소하는 대신 증거들을 보여주며, 자신이 알고 있는 것을 이야기하고, 자신들이 틀렸다면 말해 달라고 한다. 이는 뉴스만 전달하고 대중들의 의견을 듣지 않는 기존의 인쇄물 형태의 언론 매체와는 다른 종류의 정보 공유이고 대화이다."

F

Supporters demonstrating at the British court, holding a banner of "Free Assange!" [Youtube]
Supporters demonstrating at the British court, holding a banner of "Free Assange!" [Youtube]

Former 'Guardian' Editor On Snowden, WikiLeaks And Remaking Journalism

Alan Rusbridger knows a thing or two about high-stakes journalism.

During his 20-year tenure running the British newspaper The Guardian, he collaborated with NSA contractor Edward Snowden and WikiLeaks founder Julian Assange on blockbuster stories drawn from secret government documents. Though Rusbridger left The Guardian in 2015, he remembers the stress vividly.

"We were publishing every minute of the day around the world," he says. "It's a matter of deadlines and never enough information and people trying to sue you and generally harass you."

And just as The Guardian was covering these massive stories, Rusbridger was also dealing with serious challenges to the journalism industry itself. While many newspapers at the time were establishing paywalls, under Rusbridger's watch, The Guardian created an economic model in which online users were asked — but not required — to pay for the newspaper's content. It's a model that seems to be working.

"Last week, my successor's editor announced they now had a million readers who are now contributing to The Guardian in order to keep it open to everybody," Rusbridger says. "I think that's rather miraculous. It's called philanthropy, and that people want to be philanthropic about news is amazingly encouraging."

Rusbridger now serves as chair of the steering committee at the Reuters Institute for the Study of Journalism. His new book is Breaking News: The Remaking of Journalism and Why it Matters Now.

Interview Highlights
On the decision to publish classified information provided by former NSA contractor Edward Snowden

We have the Pentagon Papers case of 1971 to thank for the fact that it established a ruling at the Supreme Court that said that the government can't walk into a newsroom and injunct them and prevent them from publishing. You can certainly hold an editor responsible in retrospect, but you can't stop them from publishing, unless you can show overwhelming cause. Now, in Britain we don't have that, and I always suspected with the Snowden story that there might come a point where the government would walk into the Guardian offices and prevent us from publishing — and that's exactly what they did.

In fact, they demanded that we smashed all the computers on which we were storing this material. But I also knew that, again, [with] a partnership with The New York Times, that the First Amendment and the effect of the Pentagon Papers ruling meant that the American government could never do that, and it was a much more permissive environment to publish out of New York than out of London, sadly.

On the U.K. government's destruction of Guardian computers because of the Snowden story

It turns out that it's remarkably difficult to damage a computer so that it's of no use to anybody else. It involved a very elaborate, dusty, noisy morning in the basement of the Guardian with drills and angled drivers and ... all kinds of weird equipment destroying specific chips and bits of the keyboard, bits of the hard drive, and bits of the memory board under the watchful eye of GCHQ [the Government Communications Headquarters]. That's the equivalent of the NSA technicians.

It seemed to me a piece of theater, because I had told them that we had a copy in New York with The New York Times and with ProPublica. And so this was not going to stop our reporting, but it seemed like a piece of theater to be able to say to somebody, "Look, we've smashed up The Guardian's computers," and somebody would feel better. ...

In the modern world, it is very difficult to prevent good information (and sadly, bad information) ... from being published, because it's like water, and you can't you can't control it in the way that you could even 50 years ago.

On what it was like working with WikiLeaks founder Julian Assange

Assange and Snowden are often bracketed together as though they're the same; in fact, they're almost opposite. If you think what Edward Snowden did was to hand over his material to journalists, three or four journalists including The Washington Post, and said "You choose," and once he handed it over he played no part in any of the editorial decisions.

Assange is, I think of as an information anarchist. He doesn't really like journalism or journalists, and he doesn't believe in the idea of gatekeepers, of people who are the arbiters on society's behalf, of what they read or not. So his instinct was just to dump all the information out there and people could read it and make their minds up.

They're obviously very different approaches and he was a difficult man to work with for that reason, because we thought we should be redacting and reading for libel and for potential damage, and for many dangers on our horizons.

On crowdsourcing criticism

We had a wonderful theater critic called Michael Billington, who had been on the staff since 1972, and we always wanted Michael to be in the stalls on the first night of a big production. But would anybody think that out of 900 people in the audience he was the only person with an interesting opinion? No. Nobody would argue that today. And would it be interesting to hear from some of those 900? Well, of course ... 30 people might want to do that, but you would then have 30 different views. What would happen if Michael then had a dialogue with those 30 people? They could see things that he didn't, and vice-versa.

It is that idea of involving different voices in the act of criticism — is [that] a terrible idea? Is that a good idea? If we don't do it, someone else will. Then you get back into the ethos of the four billion people talking to each other, which has to be a powerful idea. Otherwise, all these people wouldn't be doing it. These were our attempts to fumble towards an idea of what we call "open journalism."

On how social media can influence journalism for the better
There's much that is wrong with journalism, and journalism in many ways hasn't come to terms with a new age of the democratizing of news. ... Journalism has to remake itself if it is to be the answer to the world of information chaos that we're in danger of living in. ...

You might think that at this time, of all times, people will turn to journalists. ... Whereas in fact, all the polls on trust show that journalists are not generally trusted. So I think you have to say how would we regain trust? And I think it's not enough just to say, "We're journalists, trust us." I think social media has some answers.

If you look at the best of social media you have some very good, intelligent, funny, expert people who are talking to each other and listening to each other and responding to each other. They don't say, "Trust me," they say, "Here's my evidence. Here's my link. Here's my screengrab. This is how I know, but if I'm wrong, tell me." And it's a different kind of information sharing and a different kind of dialogue from the printing press model, which is, "Here is the paper and we essentially are not very interested in hearing from you."

6677sky@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