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공공분야 기술개발협력 확대키로…공공기관 3곳과 100억원 조성
중기부, 공공분야 기술개발협력 확대키로…공공기관 3곳과 100억원 조성
  • 정예린 기자
  • 승인 2018.12.06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기금' 투자협약서 서명이 끝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국남동발전 이용재 본부장, 한국토지주택공사 김형준 본부장, 중소벤처기업부 석종훈 창업벤처혁신실장, 부산항만공사 권소현 부사장,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고근모 기술창업본부장.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민·관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기금' 투자협약서 서명이 끝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국남동발전 이용재 본부장, 한국토지주택공사 김형준 본부장, 중소벤처기업부 석종훈 창업벤처혁신실장, 부산항만공사 권소현 부사장,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고근모 기술창업본부장.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부산항만공사, 한국남동발전㈜, 한국토지주택공사,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총 100억 원의 민·관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6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최된 협약식에서 부산항만공사는 15억원, 한국토지주택공사는 30억원, 한국남동발전㈜은 5억원을 출연하고, 중기부는 3개 공기업에 1대1 매칭으로 50억원을 출연해 총 100억 원의 '민·관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기금'을 조성했다.

중기부는 2008년부터 지난 11월 말까지 69개 투자기업과 6440억 원의 기금을 조성해 874개 중소기업에 4228억 원을 지원했다. 이번 협약으로 '민·관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기금' 조성에 참여한 기업은 70개사, 기금 누적총액은 6540억 원으로 늘었다.

부산항만공사는 이번에 신규로 참여하여 총 30억 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하며, 고효율·친환경 스마트형 항만을 구축하는데 필요한 신기술 및 신제품 개발에 기금을 투자할 계획이다.

한국남동발전㈜은 2009년 12월 처음 기금을 조성한 이래로 이번 협약까지 총 4차에 걸쳐 152억 원을 조성하고 29개 중소기업을 지원했다. 이 중 기술개발에 성공한 16개사는 성공한 기술로 약 300억 원의 매출을 올리고, 65명의 일자리도 만드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에 추가로 조성하는 10억 원은 원가절감을 위해 발전설비를 국산화 하는데 지속적으로 투자할 방침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2015년 7월 60억 원을 조성해 13개 중소기업과 실시간 에너지 분석시스템 개발 등 스마트홈 구축 분야의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추가로 60억 원을 조성해 스마트시티 구축에 필요한 도시건설공법, 신기술제품을 개발하는데 투자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석종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중기부는 기술개발, 벤처투자, 창업 분야 등에서 민간 중심의 개방형 혁신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이번 기금 조성도 이러한 연장선에서 추진하는 것으로 민간의 기술협력 투자분야가 기존 제조업 중심에서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그는 “공공분야에서도 중소기업의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우수한 기술력이 더 많이 활용될 수 있도록 공기업들의 자발적인 개방형 혁신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yelin.jung0326@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