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구직자, 평균 12곳 지원…10명중 4명은 '전부 탈락'
올해 구직자, 평균 12곳 지원…10명중 4명은 '전부 탈락'
  • 정예린 기자
  • 기사입력 2018.12.12 17:00
  • 최종수정 2018.12.1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크루트, 1337명 설문조사…응답자 3.2%는 51회 이상 지원
[사진=인크루트 제공]
[사진=인크루트 제공]

올해 취업 준비생들은 평균 한 달에 한 번꼴로 입사 지원서를 냈으나 10명중 4명은 모두 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에 따르면 최근 올해 입사 지원 경험이 있는 구직자 1337명을 대상으로 공동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들의 지원 횟수는 평균 12회로 집계됐다.

10차례 미만 지원했다는 응답자가 72.2%로 가장 많았으며, 11~20회(13.4%)와 21~30회(6.8%)가 뒤를 이었다. 응답자 2명은 무려 150회 이상 지원했다고 밝혔고 이를 포함해 51회 이상 지원했다는 답변도 3.2%에 달했다.

최종 합격 횟수는 전부 탈락했다는 응답이 전체의 42.0%에 달했고, 1차례 합격(31.2%), 2차례 합격(13.6%) 등의 순이었다.

지원한 기업 규모별로는 중소·중견기업이 40.5%(복수응답)이었고, 대기업과 공공기관이 각각 28.1%와 20.4%였다. 

불합격 원인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23.5%가 '학점, 어학 점수 등 스펙이 좋지 않아서'라고 답했으며, 이어 '면접을 잘 못 봐서'(21.1%), '자기소개서를 잘 못 써서'(12.3%) 등이었다.

 

yelin.jung0326@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