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북성동주민자치위 '원도심 발전 토론회' 열어
인천 북성동주민자치위 '원도심 발전 토론회' 열어
  • 최태용 기자
  • 기사승인 2018-12-13 16:50:15
  • 최종수정 2018.12.13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환경 개선, 주민 편의시설 유치 요구
인천 중구 북성동 주민자치위원회(장관훈 위원장)가 13일 동 주민센터에서 '원도심 발전을 위한 주민의견 자유 토론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지역 주민 150여명이 참여했다.(주민자치위 제공)
인천 중구 북성동 주민자치위원회(장관훈 위원장)가 13일 동 주민센터에서 '원도심 발전을 위한 주민의견 자유 토론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지역 주민 150여명이 참여했다.(주민자치위 제공)

인천 중구 북성동 주민들이 원도심 발전을 위해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주민 편의시설을 유치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놨다.

북성동 주민자치위원회(장관훈 위원장)는 13일 '원도심 발전을 위한 주민의견 자유 토론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지역 주민 150여명이 참여했다.

토론회에 참여한 한 주민은 "월미관광특구에 포함되는 북성동은 주민 편의시설이 부족하다"며 "병원, 은행, 목욕탕 등을 유치해 정주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서는 우회고가(만석고가) 완전 철거, 동일아파트 인근 개발, 고도제한 해지 등 규제완화 등을 요구했다.

아울러 옛 러시아 영사관 부지 인근에 지어질 예정인 고층 오피스텔의 분양허가가 보류되고 있다며 구청의 빠른 처리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 오피스텔이 지어져야 원도심의 인구 유입이 가능하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이 오피스텔은 최근 인천시 감사에서 건축허가 과정에 부정이 적발돼 공사 진행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위키리크스한국 11월 27일 보도)

북성동 주민자치위는 이날 제시된 주민들의 의견을 모아 다음 주 중구청에 전달할 계획이다.

장관훈 북성동 주민자치위원장은 "많은 의견이 나왔다. 구청에 전달해 주민들의 뜻을 알릴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주기적으로 토론회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최태용 기자]

1981rooster@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