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40대 일자리 10만개 줄고 50·60대 일자리 42만개 늘었다
30·40대 일자리 10만개 줄고 50·60대 일자리 42만개 늘었다
  • 신 준혁 기자
  • 기사입력 2018.12.17 13:50
  • 최종수정 2018.12.17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일자리행정통계 조사 결과…제조업 일자리 7만개 감소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지난해 50·60대의 일자리는 40만개 넘게 늘었으나 30·40대 일자리는 10만개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17일 공개한 '2017년 일자리행정통계 결과' 보고서를 보면 60세 이상이 점유한 일자리는 전년보다 25만개가 증가해 전체 연령대 중에 일자리가 가장 많이 늘었다.

50대가 취업한 일자리는 2016년보다 17만개가 늘었다.

반면 지난해 30대와 40대가 점유한 일자리는 전년보다 각각 8만개, 2만개 감소했다.

20대 일자리는 1만개 늘었고 19세 이하의 일자리는 1만개 감소했다.

전체 일자리의 연령별 점유율은 19세 이하 0.9%, 20대 14.2%, 30대, 22.7%, 40대 26.4%, 50대 22.9%, 60세 이상 12.9%였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0만개), 건설업(10만개), 도매 및 소매업(5만개), 운수 및 창고업(3만개) 등은 일자리가 2016년보다 증가했다.

반면 제조업 일자리는 7만개 줄었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제조업 일자리 감소에는 조선업 구조 조정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성별로 구분하면 남성 일자리는 20만개 늘었고 여성 일자리는 11만개 늘었다.

전체 일자리 중 남성이 58.9%를 차지했고 여성이 41.1%를 점유했다.

지난해 남성의 일자리 점유율은 전년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기업종류별 종사자의 평균 근속기간은 정부·비법인단체가 9.5년으로 가장 길었고 이어 회사 이외 법인(5.7년), 회사법인(4.7년), 개인기업체(2.5년) 순이었다.

평균 근속기간을 기업 규모 등으로 나누면 비영리기업 7.8년, 대기업 7.4년, 중소기업 3.0년이었다.

근로자 평균 연령은 회사법인 42.7세, 회사 이외 법인 45.1세, 정부·비법인단체 44.0세, 개인기업체 46.9세로 조사됐다.

기업 규모별 취업자 연령 분포를 보면 대기업은 30대가 점유한 일자리가 31.9%로 가장 많았다.

중소기업과 비영리기업은 40대가 일자리의 26.0%, 26.8%를 차지해 가장 점유율이 높았다.

 

jshin2@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