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 채권 소각예정
인천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 채권 소각예정
  • 조냇물 기자
  • 기사승인 2018-12-20 11:09:44
  • 최종수정 2018.12.2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1일 일괄소각, 재도전 기회도 제공

인천신용보증재단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채권 136억원을 소각한다고 20일 밝혔다.

대상은 재단 보증을 통해 정책자금을 지원받았다가 매출 감소로 파산하거나 소멸시효가 완료된 업체 303곳으로, 소각은 오는 31일이다.

채권소각은 1998년 재단 설립 이후 처음 시행되는 사업이다. 채권이 소각된 소상공인, 중소기업은 신용불량 정보가 해제돼 신용카드 거래나 은행대출 등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가능해진다.

재창업의 기회도 주어진다. 재단은 신청자들에 한해 별도 평가를 진행, `재도전 지원 특례보증`을 제공할 계획이다.

재단은 "소각처리로 재창업의 기회를 찾을 수 있게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재단 홈페이지(www.icsinbo.or.kr)나 전화(032-865-2702)로 문의하면 된다.

[위키리크스한국=조냇물 기자]

sotanf3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