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2기 비서진 공식 출범...비서실장에 노영민 임명
청와대 2기 비서진 공식 출범...비서실장에 노영민 임명
  • 강혜원 기자
  • 승인 2019.01.0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석 비서실장과 노영민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임종석 비서실장과 노영민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 비서진을 개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후임으로 노영민 주중국대사를 임명했다.

한병도 정무수석 후임으로는 강기정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후임에는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을 각각 임명했다.

임 실장은 이날 오후 4시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러한 내용의 주요 참모진 인사 개편을 발표했다.

지난해 5월 문재인 정부 초대 비서실장으로 임명됐던 임 실장이 1년 8개월 만에 청와대를 떠나게 되면서 청와대 1기 주요 참모진의 세대교체가 이뤄졌다.

인수위원회 없이 출범한 1기 참모가 시스템 구축과 안정에 무게를 뒀다면, 집권 3년 차를 맞아 새롭게 진용을 갖춘 2기 참모진은 국정 성과 도출을 위한 인사로 평가된다.

정무라인에 친문 핵심인사를 배치해 '친정 체제'를 구축했다면, 홍보라인에는 외부 인사를 발탁해 균형과 쇄신의 의미를 부각시킨 것으로도 분석된다.

3선 국회의원 출신(17·18·19대)의 노영민 수석은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비서실장을 맡았던 '원조 친문' 인사다. 2017년 대선 때 조직본부장으로 대선 승리에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임 실장과 함께 초대 비서실장 자리를 놓고 경합을 벌이기도 했다.

강기정 수석은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現 민주당) 대표 시절 정책위의장을 지내는 등 역시 '친문' 인사로 분류된다. 2017년 대선 때 캠프 총괄수석부본부장을 맡았다. 2017년 전병헌 전 정무수석의 사퇴 때도 후임 정무수석으로 거론된 바 있다.

윤도한 수석은 1987년 MBC 노동조합 창립 멤버로 활동했다. '시사매거진 2580', '뉴스 후'를 진행했고, LA특파원 등을 지냈다. 지난해 MBC 사장 공모에 지원하기도 했다.

이날 발표된 새로운 참모진들은 오는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예정된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배석할 예정이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laputa813@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