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시진핑, 4차 정상회담서 "한반도 비핵화" 입장 재확인
김정은-시진핑, 4차 정상회담서 "한반도 비핵화" 입장 재확인
  • 강혜원 기자
  • 승인 2019.01.10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김정은 4차 정상회담. [중국중앙TV 화면 캡처]
시진핑-김정은 4차 정상회담. [중국중앙TV 화면 캡처]

북·중 정상이 지난 8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4차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10일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북·중 관계 강화와 더불어 한반도 비핵화와 정치적 해결에 대한 공감대에 도달했다.

시진핑 주석은 이 자리에서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방향을 계속 지지하고 남북 관계 개선을 지지한다"면서 북미 정상회담의 개최 및 성과를 지지하며 유관국들이 대화를 통해 각자의 합리적 우려를 해결하는 것도 지지한다"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북한은 계속해서 비핵화 입장을 견지한다"면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고 북미 정상간 2차 회담에서 국제사회가 환영할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작년말 보낸 친서에 대해 답장을 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9일 서울발 기사로 보도했다.

아사히는 북미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작년 12월 말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 대한 답장을 이달 받았다며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내용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답장을 받고 2차 북미 정상회담의 개최를 확신했다며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중국 측과 협의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친서와 답장이 오간 시점과 관련해 김 위원장이 작년 크리스마스 전후에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친서를 받은 후 오래지 않아 답장을 보냈다고 밝혔다.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는 아사히 보도에 대한 취재진의 질의에 "언급하기를 사양한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나는 방금 김정은으로부터 훌륭한 편지(great letter)를 받았다"며 테이블 위에서 친서를 꺼내 들어 올린 뒤 "우리는 아마 또 하나의 회담을 가질 것이다. 그가 만나고 싶어하고 나도 만나고 싶다"고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방침을 재확인한 바 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친서의 구체적 전달 시점이나 자신의 답장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었다.

북미 정상이 신년을 전후로 친서외교와 신년사(김 위원장), 트윗 화답(트럼프 대통령) 등을 통해 만남 의사를 서로 확인하면서 2차 북미 정상회담 추진을 위한 물밑 움직임도 탄력을 받는 흐름이다.

6677sky@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