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구, 청년 예산 3배↑…7월 거점 공간 구축
서울 영등포구, 청년 예산 3배↑…7월 거점 공간 구축
  • 신준혁 기자
  • 승인 2019.02.07 12:51
  • 최종수정 2019.02.07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열린 '청년 타운홀미팅'에서 채현일 영등포구청장(가운데)이 참가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영등포구]
지난 1일 열린 '청년 타운홀미팅'에서 채현일 영등포구청장(가운데)이 참가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영등포구]

서울 영등포구는 올해 청년 정책 예산을 3배로 늘려 대대적인 청년 지원 사업을 펼친다고 7일 밝혔다.

올해 예산은 8억1600만원으로 작년 2억6800만원보다 204% 늘었다.

영등포구의 올해 역점 사업은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청년지원플랫폼 조성이다. 구는 옛 당산동2동 주민센터 청사(당산로 235)를 리모델링해 청년 거점 공간인 '무중력지대-영등포'를 7월 개관한다. 이곳은 연면적 467㎡, 지상 2층 규모에 공동 업무공간, 회의실, 세미나실, 팟캐스트실 등으로 구성된다.

영등포구는 '무중력지대-영등포' 개관에 맞춰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청년 정책소식'도 선보일 계획이다.

 

jshin2@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