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3당 원내대표, 국회 정상화 논의...이견차로 불발, 오후 재협상
與野 3당 원내대표, 국회 정상화 논의...이견차로 불발, 오후 재협상
  • 이경아 기자
  • 기사승인 2019-02-07 13:47:39
  • 최종수정 2019.02.0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가운데), 나경원 자유한국당(왼쪽),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고 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가운데), 나경원 자유한국당(왼쪽),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7일 오전 비공개 회동을 하고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으나 이견차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나 2월 임시국회 현안을 논의했지만 별다른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회동 후 기자들을 만나 "합의된 것이 없다. 합의가 마무리가 안 됐다"며 "국회 정상화의 길이 멀고도 멀다"고 말했다.

한국당 나 원내대표는 "협상이 결렬됐다. 실질적으로 국회를 정상화하기 위해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며 "여당이 양보하는 부분이 전혀 없고, 여러 제안도 수용하지 않아 답답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김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이 중재안을 냈고 협상을 진행하고 있지만, 합의된 게 없다"고 말했다.

원내대표들은 이날 오후 4시 다시 모여 협상을 이어가기로 하고 일단 해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rudk8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