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장 “국회 모습 부끄럽기 짝이 없어...싸워도 국회 열어놔야”
문의장 “국회 모습 부끄럽기 짝이 없어...싸워도 국회 열어놔야”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9.02.07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 국방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 간담회 [사진=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 국방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 간담회 [사진=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은 7일 국민이 바라는 개혁 과제들의 제도화를 위한 20대 국회의 역할을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개최한 여야 국방위원들과의 오찬 간담회를 통해 "20대 국회는 전반기에 영원히 역사에 남을 일을 했다. 연인원 1700만명이 동원된 시위 상황에서 대통령 탄핵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20대 국회 후반기에 (개혁 과제들에 대한) 제도화에 실패하면 우리가 왜 대통령을 탄핵했는지 설명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문 의장은 "싸움을 하더라도 국회를 열고 논의해서 결론을 내야 국민이 국회를 신뢰할 것"이라며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국민이 국회를 심판하는 상황이 오지 않으리라는 법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재 국회의 모습은 부끄럽기 짝이 없다"고 비판하며, "국회의장도 책임을 피할 수 없겠지만, 현재 모습은 비정상적이다. 싸울 때 싸우더라도 국회를 열어놓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최근 영국 의회가 브렉시트 협상안을 부결한 때나 미국 의회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연설을 청취한 때 보여준 성숙한 태도를 거론하며 "크게 감명받았다"고 언급했다.

문 의장은 "싸움을 하긴 하되 논리로써 싸움하는 의회, 그리고 이에 승복하는 의회, 이런 의회상이 우리가 나아가야 하는 의회상이 아닌가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는 여야의 극한 갈등으로 1월 임시국회에 이어 2월 임시국회마저 불투명한 현 정국 상황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문 의장은 "한미동맹이 어느 때보다 강조되는 상황에서 여야가 함께 미국을 방문하는 것은 고무적"이라며 오는 10∼17일로 예정된 여야 5당 지도부와의 방미 일정에 대해 말했다.

한편, 문 의장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정의 잠정안 내용을 공유하고, 일본 초계기 사건 해결을 위한 국방위 차원의 의원외교 노력을 당부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rudk89@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