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가계 고정금리 대출 비중, 7년 만에 최저 기록
작년 가계 고정금리 대출 비중, 7년 만에 최저 기록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9.02.09 09:27
  • 수정 2019.02.09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은행 가계대출 가운데 고정금리 비중이 7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금리 인상 속도 조절, 경기 둔화 우려로 금리가 앞으로 더 오르지 않을 것 같다는 인식이 확산하며 과거보다 고정금리 매력이 떨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예금은행 가계대출(이하 신규취급액 기준) 가운데 고정금리 비중은 27.5%였다. 1년 전보다 8.1%p 떨어진 것으로, 2011년(18.0%)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기록됐다.

금융당국이 금리 변동 위험에 대응하기 위해 시중은행에 고정금리 대출 비중 확대를 권고해왔으나 반대 현상이 빚어진 셈이다. 지난해 당국이 제시한 은행 고정금리 대출 비중 목표는 전년보다 2.5%p 상승한 47.5%였다.

한은 관계자는 "고정금리는 주로 장기물이 많은데, 금리 인상기에는 장기물의 금리 인상 폭이 단기물보다 커 단기물·변동금리 대출 선호도가 높아진다"고 설명하며, "단기·변동금리 위주로 대출이 늘어나며 장기·고정금리 대출은 줄어든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그는 "가계부채 규제가 주로 장기·고정금리가 많은 주택담보대출 위주이다 보니 고정금리 비중이 늘어나지 못한 영향도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그는 "금융당국에서 권고한 고정금리 대출 비중 목표는 계산법이 따로 있다"며 "단순히 수치를 비교해 목표에 미달했다고 판단하긴 어렵다"고 덧붙였다.

금리 인상기이긴 했지만 앞으로 금리가 더 오르긴 어렵다는 관측 때문에 차주들이 고정금리 대출을 덜 받았다는 해석도 제기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금리 인상기 초기에는 고정금리가 차주들에게 이득이다.

당장 금리 수준 자체는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높지만 앞으로 금리가 더 오르면 장기적으로는 상승 가능성이 큰 변동금리보다 일정 수준에서 금리가 유지되는 고정금리가 더 낫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금리 인상기도 거의 끝나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점차 확산되고 있는 시국이다.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가 늦춰질 것으로 전망되고 국내 경기 둔화 우려가 계속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미국이 올해 금리를 한 차례 정도 올릴 것으로 예상되고 한국은행은 올해 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확산했다"며 "고정금리를 받을 때 유리한 금리 상승 추세가 끝났다는 전망이 많아지며 고정금리 대출 매력이 사라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rudk89@naver.com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