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주요 경제지표 줄줄이 발표...1월 고용동향 ‘어려움’ 예상
이번주 주요 경제지표 줄줄이 발표...1월 고용동향 ‘어려움’ 예상
  • 이경아 기자
  • 승인 2019.02.09 16:45
  • 수정 2019.02.09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다음 주에는 1월 일자리와 가계대출 증가 규모, 지난해 경상수지 흑자 규모 등 주요 경제지표가 줄줄이 발표된다.

통계청은 1월 고용동향을 13일 발표할 예정이다. 최근 경기 둔화 등으로 고용사정이 좋지 않았고 기저효과까지 겹쳐서 일자리 지표 부진이 지난달에도 이어졌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월 고용지표는 지난해 1월 비교되는 기저효과 등을 감안하면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1월 취업자 증가 폭이 상대적으로 컸던 만큼 올해 1월 취업자 수 지표는 더 어려울 수 있다는 의미다. 지난해 1월 취업자 수는 전년보다 33만 4000명 늘어났다.

지난해 취업자 증가폭은 월평균 9만 7000명에 그쳐 글로벌 금융위기가 한창이었던 2009년 이후 9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취업자 증가폭은 지난해 7∼8월 연속 1만명을 밑돌았고, 9월에는 4만 5000명, 10월에는 에 6만 4000명, 11월에는 16만 5000명으로 확대됐다가 12월 다시 3만명대로 하락했다.

정부의 올해 일자리 증가폭 목표는 15만명이다.

15일에는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이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추이를 발표한다. 작년 12월엔 증가액이 6조 5000억원으로 전년 동월보다 5000억원 많고 전월보다는 1조 5000억원 줄었다.

지난달 5개 주요은행의 전월 대비 가계대출 증가액이 1조 153억원으로 22개월 만에 가장 작았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둔화하고 개인신용대출 잔액도 감소했다.

다음주에는 한은의 통화정책 방향을 가늠해볼 수 있는 자료들이 나올 예정이다.

1월 금융통화위원회 회의 의사록이 12일 공개된다. 금통위에서 만장일치 금리동결 결정이 나온 가운데 위원들이 현재 국내외 경제 상황과 금리 정책에 관해 어떤 의견을 나누었는지에 집중되고 있다.

14일엔 한은이 최근 통화신용정책 여건과 앞으로 운영방향을 담은 통화신용정책보고서를 국회에 제출한다.

지난해 12월과 연간 경상수지 흑자 잠정치는 15일에 나온다. 작년 11월에는 경상흑자가 81개월 연속 이어졌지만 규모는 7개월 만에 가장 작았다. 수출 증가세가 둔화한 여파였다. 지난해 11월까지 경상흑자는 719억달러이고 2017년 연간 경상수지 흑자는 785억 달러였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금융연구원은 1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P2P금융 법제화를 위한 공청회를 연다.

금융당국은 공청회에서 P2P금융 주요 쟁점 관련 업계 의견을 수렴해 국회와 입법 논의를 할 예정이다. 국회에는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제출한 법안 등이 계류돼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rudk89@naver.com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