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장애인 일자리 4109개 만든다…311억원 투입
부산시, 장애인 일자리 4109개 만든다…311억원 투입
  • 신준혁 기자
  • 승인 2019.02.11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 [사진=연합뉴스]
부산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 [사진=연합뉴스]

부산시가 올해 311억원을 투입해 장애인 일자리 4000여개를 만들기로 했다.

부산시는 11일 장애인 재정지원 일자리 제공과 민간 일자리 창출 및 취업 지원을 포함한 '2019년 장애인 일자리 창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우선 장애 유형별 일자리를 발굴해 일정한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재정지원 장애인 일자리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기초단체 행정 도우미, 주차단속, 환경정비, 학교 급식 도우미, 어르신 안마 서비스, 발달장애인 요양보호사 보조 등 업무를 통해 장애인 일자리 1289개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공모에 선정된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인 '장애인 청년인턴 및 현장 매니저 지원사업'도 올해 처음 시행한다.

장애인 고용 친화 기업을 찾아 직무 개발을 통해 장애인 일자리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시와 산하 공공기관이 장애인 의무고용비율(3.4%)을 넘어 5%까지 달성할 수 있도록 직무분석 자문단도 운영한다.

민간 부문에서 장애인 일자리를 만드는 사업도 추진한다.

지난해 게임물관리위원회와 맺은 장애인 일자리 창출 협약에 따라 위원회는 게임물 모니터링 단원 절반인 15명을 장애인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장애인에게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장애인 일자리 정보망'도 구축한다.

이밖에 장애인 직업재활과 소득증대를 지원하기 위한 여성 청각 장애인 네일케어 시범사업, 장애인 맞춤형 피트니스 전문가 양성사업, 장애인 생산제품 전시회 등도 꾸준히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세부 추진사업 18개를 마련하고 지난해보다 60억원 늘어난 311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런 사업을 통해 올해 장애인 일자리 4109개를 마련한다는 게 시의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장애인 일자리 유관기관과 협업을 강화해 지역에 특화된 일자리를 지속해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jshin2@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