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완판 신화, 올해도 가능할까?…변화된 여건 변수
전기차 완판 신화, 올해도 가능할까?…변화된 여건 변수
  • 문수호 기자
  • 기사승인 2019-02-11 13:42:59
  • 최종수정 2019.02.11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정부보조금 감소 추세, 신차 출시 등 경쟁 늘어
인프라 및 시장규모 확대 등 신규 고객 유입은 긍정적
쉐보레 볼트 EV [사진=한국지엠 제공]
쉐보레 볼트 EV [사진=한국지엠 제공]

2018년은 전기자동차 원년의 해라 불릴 정도로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한 해였다. 그러나 사전계약 완판 행진이 이어졌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1년 동안 판매 추세를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올해 전기자동차의 정부보조금은 지난해 3만2000대에서 올해 76% 늘어난 5만7000대에 적용된다. 보조금은 국비와 지방비를 포함하면 최대 1900만원까지 지원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총액이 크게 늘지는 않아 1대당 지원되는 보조금은 오히려 200만~300만원 줄어들게 된다.

지난해의 경우 한국지엠의 볼트 EV를 비롯해 현대차의 코나 EV, 기아차의 니로 EV 등 출시되기 전에도 사전계약이 완전히 판매되는 현상이 나타났었다. 하지만 올해는 다소 다른 양상을 보일 것이라는 게 자동차 업계의 생각이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올해의 경우 사전계약 완판은 사실상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와 달리 각 코나, 니로, 쏘울 등 다양한 차종이 추가돼 선택의 폭이 넓어졌고, 한국지엠 등 볼트 EV도 지난 2년간의 사전계약 완판 행진에 힘입어 올해는 판매량을 1.5배 늘렸기 때문이다.

한국지엠의 경우 지난해 볼트 EV만 약 4700여대를 판매했는데 올해는 1.5배 물량을 들여온다. GM본사에 그간 판매 성적을 근거로 물량 확보에 성공한 덕분이다. 그러나 사전계약 완판에 큰 기대를 걸고 있지는 않다. 다만 수입된 물량을 연 내 판매하는 것은 어렵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전기차의 완판 행진 마감은 최근 환경이 바뀐데 따른 것이다. 현대차와 기아차 등 전기차 출시가 이어지며 고객들의 선택의 폭이 넓어졌고, 이미 선구자적 마인드를 가진 고객들은 대부분 이미 전기차 구매를 완료했다.

특히 최근에는 수소차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정부에서 수소시대에 대한 기대를 한껏 높이며 적극지원에 나서고 있는 것도 이유 중 하나다. 올해 수소차에 대한 정부 지원은 최대 3600만원에 이른다. 전기차의 두 배에 가까운 수준이다.

긍정적으로 바라볼 부분도 있다. 환경부는 친환경차 이용 환경 개선을 위해 전기차 급속 충전기 1200기, 수소충전소 46개소를 추가 구축에 나선다. 전기차 완속충전기 국고보조금은 공용충전기에 최대 350만원, 비공용(개인용) 충전기 130만원, 과금형(휴대형) 충전기 40만원이 지원된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이 같은 인프라 조성으로 전기차 유입 고객들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전계약 완판은 쉽지 않겠지만 연 내 판매 목표 달성을 자신하고 있는 이유다.

한 자동차 업체 관계자는 “정부 지원금이 전년 대비 300만원 가까이 줄어들었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꾸준한 신차 출시로 인한 시장 규모 확대와 인프로 조성에 따른 고객 유입 기대감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의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사진=현대차]
현대차의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 [사진=현대차]

[위키리크스한국=문수호 기자]

 

msh14@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